2018.04.10 07:00

간단하고 맛있는 봄철별미, 쑥 주먹밥입니다. 

쑥은 봄철대표식재료입니다. 쑥으로 간단하게 만들어 향긋한 봄철아침밥을 해결했습니다. 


쑥은 봄에 왕창 잘 챙겨먹도록 하는게 좋습니다. 나물로도 좋고, 요로코롬 주먹밥으로 해먹어도 아주 좋습니다. 

국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국거리로 이용해도 좋구요. 


그간, 그많던 봄나물로 주먹밥을 해먹었건만, 쑥으로 만들어 먹질 못했습니다. 

하여, 냉큼 만들어봤습니다. 밥은 그 어떤 식재료와도 특히나우리나라 태생 식재료와는 환상궁합, 찰떡궁합이건만 왜 생각질 못했는지. 여하튼, 엄청 맛있습니다. 향긋한 쑥내가 팡팡 퍼지는것도 맛나고 소박하면서 든든한 봄철아침으로는 끝내줍니다. 



한창 잘 자라고 있는 움파듬뿍넣은 달걀국 후다닥 끓여 곁들였습니다. 

별거없지만, 봄철아침으로는 너무 맛있습니다. 



그간, 쑥하면 신경써서 요리해야 한다는 편견때문에 잘 먹질 못했습니다. 또, 국에대한 편견이 강하게 있는 뉘님이 계신지라 선뜻 만만찬으로 요리를 못한 것도 큰 탓이구요. 


어쨌거나, 올봄은 꾸준히 장볼때마다 사다 요것저것 해먹을 요량입니다. 그중, 주먹밥이 단연 단골이 될듯합니다. 만들기도 쉽고 먹기도 간편하고 또 맛까지 좋으니 더할나위없는 간단 봄요리입니다. 잘 챙겨 드셔보시길 바랍니다. 



쑥은 우리나라 대표 봄나물일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대표식재료입니다. 

봄에 왕창 잘 챙겨먹어야 할 대표나물이기도 합니다. 간단 만만하게 챙겨먹을수 있는 쑥요리가 많아야 합니다.


봄철에는 쑥요리 자랑대회같은거 만들어서, 누구나 어느집에나 자기집만의 독특한 쑥요리가 많아졌으면 합니다. 

그런차원에서, 봄철에는 쑥 연구를 많이 하시길. 





쑥주먹밥


재료: 데친쑥 크게 한줌반, 밥1공기반, 

밥밑간: 소금약간,향신기름 약간 


※ 쑥 주먹밥은요,

데친쑥을 다져서 밑간한 밥과 섞어 먹기좋은 크기로 동그랗게 만든 것입니다. 


㈎ 준비

㉠ 쑥은 지저분한 잎 제거하고 밑둥 손질하고 팔팔 끓는물에 데쳐 잘게 다져줍니다. 

㉡ 소금약간에 간을 한후 한번더 물기를 짜놓습니다. 

㉢ 밥은 밑간해 놓습니다. 


㈏ 주먹밥만들기

㉠ 밑간한 밥에 밑간한 쑥을 넣고 잘 섞어줍니다. 

㉡ 동글동글 한입크기로 만들어 줍니다. 


※ 움파 달걀국은 다시마우린물에 '육수도우미'넣고 움파썩은 달걀물로 줄알을 친 것입니다. 

 움파는 길러먹는 대파잎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준비 


지난번 나물로 챙겨먹고 이번에도 한아름 사왔습니다. 그래봤자 2천원. 상당히 푸짐하더이다. 

지져분한게 있나 없나 살펴보고 밑둥만 다듬어 팔팔끓는물에 데쳐줍니다. 



찬물에 헹군후 물기짜서 보관통에 담아두었다가 다음날 아침에 꺼내 다져주었습니다. 


주먹밥만들기


밑간이 안된터라 소금약간으로 조물조물 무친후 물기짜주었습니다. 

밥은 따뜻하게 준비해, 소금약간, 향신기름에 밑간해주고, 밑간해 물기짠 쑥을 넣고 섞었습니다. 



동그랗게 만들어줍니다. 끝! 


앗! 움파달걀국은 그간 많이 소개해서 '움파'만 보여드립니다. 



엄청 잘 자라고 있습니다. 이제 조금 굵기가 가느다래졌지만, 매일매일 너무 잘자라 먹어줘야 합니다. 

달걀국에 듬뿍 넣고 끓였습니다. 


자, 그릇에 담습니다. 


역시, 기대를 져 버리지않습니다. 정말 향긋하니 아주 맛있습니다. 

그간, 왜 안챙겨먹었는지가 더 이상할 정도입니다. 



봄철 우리땅에 가장 흔한 쑥으로 만만하게 만들어 먹는 별미하나 만들지 못했다는게 상당히 놀랍습니다.

봄철에 만만하게 쑥 주먹밥은 챙겨먹을 요량입니다. 

쑥은 늦봄만되어도 쓴맛이 상당히 강해지는터라 봄중턱에 가장 잘 챙겨먹어야 하는 봄나물입니다. 



저처럼 미련하게 쑥을 잘 챙겨먹질 않으셨다면, 만만하게 주먹밥부터 하나씩 도전해 쑥전문가가 봄철에 되시길 바랍니다. 








아래사진을 누르면 '제철찾아삼만리' 블로그로 이동합니다


Posted by 제철찾아삼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