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2.26 16:00

오늘은 

김치전입니다~


묵은지로 이것저것 해묵다가

갑자기 김치전이 너무 먹고싶어졌습니다ㅎㅎ


묵은지야 뭘해도 맛있는데..

밀가루에 쓰윽 버무려 기름에 지져내어도 참 맛있습니다ㅎㅎ


계절에 상관없이 묵은지만 있다문..언제든지 해먹을수있는 별미이기두하고요ㅎㅎ

어렸을적에는 겨울철에는 참 많이 먹었던 음식이기두합니다


김치에 밀가루 버무려 갓 지져낸 뜨끈한 김치전 하나면

세상도 부럽지않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이런 소박한 김치전이

불현듯 스치는날 

함 만들어보았습니다~



요번 장날에 한번은 사고 싶었던 

싸리나무로 만든 채반 하나도 사왔습니다.


요즘 흔하고 가벼운? 중국산 대나무보다는 

훨씬 좋네요ㅎㅎ 사용해보니 너무 좋아서 몇개 더 구입해서 여러가지로 사용해야겠어요~~



지집은 아시쥬? 부침가루,튀김가루 ..없는거..

우리밀가루에 찹쌀가루넣고 바삭하게 구워서 

맛나게 묵었습니다~~



추운겨울날 하늘이 어두어지고

눈이 내리는날에 잘 어울리겠쥬~~








눈이 내리는 날에도 맛있다~

김치전 


재료: 묵은지1/4포기,오징어1/2마리

반죽: 앉은뱅이 통밀가루2컵, 찹쌀가루1/2컵,물2와1/2컵, 소금약간 



우선 묵은지는 꺼내 먹기좋게 썰어줍니다. 

오징어는 얇게 썰어 준비합니다. 

오징어는 보통 먹듯이 썰면 전부치다가 다 튕겨져 나옵니데이...ㅎㅎ


왜? 김치전에는 오징어가 들어가야 더 맛있게 느껴 지는걸까요?ㅎㅎㅎㅎ



볼에 앉은뱅이 통밀가루2컵, 찹쌀가루1/2컵을 넣고 

소금약간 넣어줍니다. 



물2와1/2컵을 붓고 잘 섞어줍니다. 



그리고 썰어둔 묵은지넣고 섞어주고

오징어도 넣어줍니다. 




달궈진 팬에 기름넉넉하게 두르고 

반죽을 부어 골고루 펴줍니다. 




전 윗면이 밀가루가 거의다 익으면 확~ 뒤집습니다. 

기름한번 더 살짝 둘러주고



그리고 한번더 뒤집어 주면 끝~ 






자~

싸리나무 채반에 올려줍니다


김치전은 만들자 마자 뜨끈할때 쭉욱 찢어서 입에 훅~털어넣으면 너무 맛있습니다ㅎㅎ



한장씩 부쳐서 먹다보니...모아서 찍은것 없슴돠~



겨울밤이 점점더 춥게 느껴집니다. 

눈이오는날은 더더욱 우중충한 하늘이라 꿉꿉하기까지 합니다.

(그러고보니...눈온다고 낭만?은 이제 없나봅니다..ㅠㅠ)


쌀쌀한 겨울 눈이라도 오는날에는 

묵은지꺼내, 김치전 한판 어때유?



제철찾아삼만리는 

제철식재료의 귀중함을 하나 하나 배워가며 채워내는  공간입니다. 


제철식재료에 대한 사랑은  

 잃어버린 식재료의 제맛을 찾아가는 과정이기도 하고  

식재료를 자연의 힘으로 건강하게 키워내는 농어축산 분들의 노고를 소중히 아껴가는 과정이기도 합니다. 


아직 부족하지만, 궁금하시다면,

 제철찾아삼만리http://greenhrp.tistory.com  놀러오세염~~.


제글을 계속해서 보고싶다면, view구독을 해주시면 됩니다.

아래상자의 구독+를 눌러주면 된답니다. 


여러분의 소중한 추천은 알쏭 달쏭한 제철 찾아, 좌충우돌하는 제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제철찾아삼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