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름철요리/초여름

여름 세번째 김치 담갔어요! 조선오이 소박이~


여름에 가장 좋아하는 식재료 '조선오이'랍니다. 이녀석땜시 장터도 더워도 꼬박 간답니다. 

수확량은 작고 크기도 아담하고 생기기도 자유분방합니다. 하지만, 그만큼 단단하고 야무지게 커서 맛이 정말 좋습니다. 

그 맛이 하도 좋아서 조선오이만 생각하면 저는 더위는 금새 잊곤 합니다. 

초가을까지 맛볼수있기때문에 열심히 부지런히 챙겨먹습니다. 

여름채소들은 최대한 생으로 많이 먹는것이 너무 좋습니다. 양파가 나올때는 햇양파를 쌈장(지집만능쌈장)에 콕 찍어서 매끼니 상에 오릅니다.  그리고 나면 조선오이가 슬슬 나오기 시작합니다. 그럼 양파와 오이를 같이 올려 맛나게 찍어먹습니다. 그리고 나면 맛있는 풋고추(햇고추)가 나옵니다. 고추까지 곁들여서 매끼니 푸짐하게 담아 아삭아삭하고 시원한맛이 가득한 햇야채를 먹으며 초여름밥상을 채우곤 합니다. 이웃님들도 그러고 계시는거죠?

여름채소들은 생으로 잘 챙겨드시면 더 좋아요. 오히려 양념이 햇것이 주는 상큼하고 시원한 맛을 가릴수있어요.맛있게 매끼니 잘 챙겨드시는 것만으로도 여름나기는 든든하답니다. 


자~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선오이로는 사실 요리하기가 싫거든요. 생으로 먹는것이 훨씬 맛있는뎅..ㅎ) 여름김치가 필요하니 오이김치 하나 담가봅니다. 여름김치도 봄김치와 마찬가지로 적은양으로 여러번 담가먹습니다. 봄보다 덥기때문에 먹는기간이 짧도록 적은양으로 담그시면 됩니다. 그중 하나가 '오이소박이'랍니다. 


시원하고 새콤하면서 아작아작 맛있는 소리가 가득한 오이김치는 여름밥상에서 빼놓을수가 없습니다.

오후에 담가 하룻밤 실온에 나두고 아침에 꺼내본 것이랍니다.



아직 살짝 덜익은 사진이구요. 지금은 아주 맛있게 익어서 '맛있는소리'가득 뿜어내면서 새콤하게 아작아작 소리내며 맛있게 먹고 있답니다. 워낙 조선오이가 아담한 크기라서 딱!2등분한 크기랍니다. 조선오이는 한뼘정도의 길이라서.. 더 몇등분으로 쪼개기가 어렵답니다. 하지만, 크기가 작다고 얕보면 절대 안된답니다. 단단함이 너무 좋아서 씹는맛이 정말 좋답니다. 

속재료는 '조선부추'로 준비했어요. 조선부추도 조선오이 길이 만하답니다. 


작년에 '조선오이'를 왜 우리 어머님대분들이 애써 찾고 좋아하시는지를 배웠답니다. 정말 맛있거든요.

그러면서 '토종식재료'에 대한 애정이 많아졌어요. 귀한맛이고 꼭! 배워야하는 맛이라는 걸 배웠답니다. 맨처음에는 '향수'인줄 알았습니다. 과거에 먹었던것을 먹고자 하는거겠지..그런생각이었는데, 제가 직접 맛을 확인하니 '향수'가 아니라 오로지 '맛'의 차이때문이라는 걸 알게되었답니다. 그뒤로는 사소하고 소소한 식재료에도 가진 '맛의 차이'가 있다는 걸 배우면서 '맛'에 대한 새로운 이해를 하게 되었습니다. '조선오이'는 제게 그런 배움을 준 식재료랍니다. 토종재료의 소중함, 양념이 아닌 '식재료 본연의 맛'의 중요성을 가르쳐주었답니다. 



그런 멋진 식재료이기때문에, 올 여름 저는 열심히 맛나게 챙겨묵을랍니다. 

(다른계절에는 '조선오이'는 맛볼수 없답니다. 토종식재료의 장점은 제철을 철저하게 지킨다는 것입니다.)


일반오이도 여름에는 사뭇 맛이 다릅니다. 다른계절보다 훨씬 맛있습니다만, 조선오이가 그 맛보다 더 우월하게 맛있답니다. 여름이 가기전에 꼭! 챙겨서 드시라고 권합니다. 장터나 시장, 5일장에 가면 '조선오이' 혹은 '재래종오이'를 판매한답니다.

소규모로 판매하기때문에 잘 찾으셔야 하구요. 찾으려고 맘먹으면 또 그리 어렵지않게 만날수 있답니다.   



쪽쪽 찢어서 뜨끈한 밥위에 턱 얹어서 아작아작 맛있는 소리와 새콤한 맛이 어울어져서 밥맛을 확~ 살려줍니다.ㅎ 오이소박이, 맛있게 챙겨드시와요~~








먹는내내 시원하고 아삭아삭해!~~

조선오이 소박이 


재료: 조선오이10개, 토종부추1센치 썬것 크게 3줌 

절이기: 물5컵, 굵은소금4큰술 

양념: 고춧가루4큰술, 새우젓2큰술, 새우젓국물2큰술, 딸기청3큰술, 다진마늘2큰술, 다지생강1/2작은술 



오이소박이는 마지막 먹을때까지 아삭함이 살아있어야 합니다.

그렇게 하기위해서는 절이는 방법이 일반 김치와는 다릅니다.


소금물을 끓여서 붓습니다. 이때! 팔팔 끓이는 것이 아니라 굵은소금이 녹을정도로의 온도만 되면 됩니다.뜨거운 소금물을 부어 20분 그대로 둡니다. 20분이 지나면 꺼내서 그대로 식혀두면서 물을 뺍니다.

그리고 나서 양념에 버무려서 보관통에 담고 하루정도 실온에 두었다가 냉장보관해서 먹습니다. 


이렇게 담그면, 새콤하게 팍 익었어도 아작아작 씹는맛이 그대로라서 '상큼하게' 맛있게 먹을수있답니다. 


양념은 새우젓과 새우젓국물로 합니다. 그래야 더 시원한 맛이 납니다. 참조~~



'조선오이' 얼굴 잘 익혀두시라고 두장 연달아 담았습니다. 



한뼘 길이랍니다. 오이김치 담근다고 하니 그나마 어여쁜녀석들로 담아주셨답니다. 

많이 휜녀석들도 있었는데..살짝 휜녀석들로 교체해주셨답니다.ㅎ


손질은 굵은소금으로 박박 문질러서 오돌토돌한 돌기를 제거해주면 됩니다. 




부재료 부추는 토종부추로 준비했구요. 이것두 길이가 한뼘정도 길이구요.

전체적으로 진한 녹색을 띄고 있답니다. 손아귀에 두줌정도 담아 준비했구요.

1센치로 썰어보니 크게 세줌정도 되었답니다. 



조선오이가 한뼘 길이라서요, 길이로 이등분해서 십자칼집을 넣어주었습니다.

마지막은 1센치정도 남기시면 됩니다. 



소금물은 물5컵에, 굵은소금4큰술을 넣고 끓여줍니다. 

소금이 녹아 없어지면 불을 끕니다.



그리고 바로 오이에 뜨거운 소금물을 부어줍니다. 

그대로 20분정도 절여줍니다. 오이가 90도로 잘 휘어지면 잘 절여진것이랍니다. 



찬물에 헹구지않습니다. 그대로 물기빼줍니다. 적당히 빼줍니다. 




물기를 빼는동안 양념을 만들어줍니다. 

고춧가루4큰술, 새우젓2큰술, 새우젓국물2큰술, 다진마늘2큰술, 다진생강1/2작은술, 딸기청3큰술을 넣고 살살 버무려놓습니다.

그리고 오이에 속을 넣기직전에 부추를 넣고 섞어놓습니다. 




물기뺀 오이에 소적당량씩 넣어주고 보관통에 차곡차곡 담습니다. 

양념은 모자라지도 남지도 않았답니다. 



하루밤 실온에 두었다가 냉장보관합니다. 


자~

접시에 담습니다. 


새콤한 냄새가 솔솔 올라옵니다. 

아작아작 씹는소리가 예술입니다.ㅎㅎㅎ

완전 푹 익어도 그 소리가 예술이랍니다. 새콤하게 맛있게 익어서 여름밥상이 거뜬합니다. 



시원하고 아삭한 맛이 일품인 '조선오이 소박이' 

여름찬으로 너무 훌륭합니다. 

맛있게 잘 챙겨드셨으면 합니다~



가끔 쓸데없는 상상을 합니다. 오이없이 여름을 보낼수 있을까?..하구요.

여름엔 오이없이 못살어 정말 못살어..♪ 허이! ㅎㅎㅎ


여름에 더위를 식혀주는 맛있는 오이, 든든하게 챙겨드시옵소서~



<더보기1> 

☞초여름 두번째 김치 담갔어요! 조선배추 물김치~

초여름 첫번째 김치 담갔어요! 참나물김치~


<더보기2>

여름식재료 총정리3탄 (여름 해산물편)

여름식재료 총정리2탄 (여름채소와 곡물편)

여름식재료 총정리1탄(초여름 식재료편)

제철식재료가 중요한 까닭


제철찾아삼만리는 

제철식재료의 귀중함을 하나 하나 배워가며 채워내는 공간입니다. 

제철식재료에 대한 사랑은 잃어버린 식재료의 제맛을 찾아가는 과정이기도하고 

식재료를 자연의 힘으로 건강하게 키워내는 농수축산분들의 노고를 소중히 아껴가는 과정이기도 합니다. 

더불어, '어떻게 먹을것인가'의 진지한 답을 찾아가는 과정이기도 합니다. 


아직 부족하지만, 궁금하시다면, 

제철찾아삼만리 http://greenhrp.tistory.com 놀러오세요~




  • Favicon of https://yun-blog.tistory.com BlogIcon 맛있는여행 2015.06.16 20:43 신고

    여름이면 오이소박이가 많이 생각나죠.
    아삭거리는 식감과 짭짤한 양념맛이 떠오르네요.
    입만 쩝쩝거려봅니다. ㅎㅎ
    맛있게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요^^

  • Favicon of https://windyhill73.tistory.com BlogIcon 바람 언덕 2015.06.17 08:30 신고

    맛있겠다.
    저도 어머니가 오이 소박이 담궈 놓아 맛나게 먹고 있는 중이예요.
    오이 소박이는 나중에 국물을 따로 우려내서 김치말이 국수를 해 먹어도 참 맛있지요.
    바로 먹어도 맛있고, 푹 익혀 먹어도 맛있고.
    한 여름 입맛 떨어진 더위를 한방에 날려보낼 수 있는 맛입니다.
    아, 떠 먹고 싶네...
    오늘은 말 나온 김에 오이 소백이 김치국수를 해 먹을까 봐요...
    좋은 하루 되세요...

  • 소연맘 2016.06.23 10:51

    재료는 다 있는데 딸기청이 없네요~~혹 대체할만한게 없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