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8. 30. 05:05


만난지 오래되었다고 얻을 수 있는게 아냐 

여러번 만났다고 만들어지지도 않아


순간을 만나도 

세월과 나이의 그 거리를 좁혀내는 

그런 사람


무엇을 해도 무슨 말을 해도

그 맘이 심장으로 전해져와


사는 모습이 아름다워 닮고 싶어져

그래서 닮아가는게 일상이 되어버려


서로의 갈길을 힘있게 떠밀어주는,  

소박한 하루를 벅차게 만들어내는

신기한 마술이 펼쳐져.


삶을 아름답게 만들어주는 

산다는 그 가치를 더 소중하게 알려주는

그런 사람


어디에 있어도 

어느 시절을 살아도 

변치않을 거라는 믿음이 넘쳐나는 

그런 사람


오늘도 내일도

그 어느 찰나의 순간에도

비루한 내삶이 보석처럼 빛나보이게 되는

신기한 마술이 펼쳐진다. 


'와락 껴안고 싶은 것들 > 나에게 말걸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 같아지지 마요!  (2) 2015.09.20
가슴앓이  (1) 2015.09.06
그런 사람  (2) 2015.08.30
가을이 오려나봐요  (0) 2015.08.24
여름을 닮고 싶어  (0) 2015.08.11
나를 울게하네  (1) 2015.07.03
Posted by 제철찾아삼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우아앙 2015.08.31 2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앞으로도 계속 억수로 기대하겠심더. 감사감사. 꾸벅꾸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