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6. 3. 07:00

날이 더워지면 안주도 간단한 것으로 바뀝니다.

맥주안주에 어울리는 것으로 가볍게 준비해서 내놓으면 좋습니다. 

만만한게 건어물인지라 모란장에서 구입한 실치포를 꺼내 살짝 기름에 구워 설탕뿌려 내놓았습니다. 

바삭한 맛도 좋구 실치의 짭조롬한 맛도 있어서 안주로는 괜찮습니다. 

바삭한 과자같은 식감이구요, 과자처럼 마구 먹기에는 짜다능ㅎㅎㅎ


실치에 대한 이야기를 간단히 하고 넘어갑니다. 

보통은 뱅어포라고 불리우지만, 실제로는 실치로 만들어지는 것이라 실치포가 더 정확한 이름이랍니다.

뱅어는 백어가 뱅어로 불러지게 되었고, 1960년경부터 대대적인 산업화와 맞물려 우리나라에서는 사라지기 시작했답니다. 

실치는 베도라치의 치어를 가르키는 말인데요, 베도라치와 뱅어는 종이 다르다고 해요,

뱅어가 사라진후 뱅어대신 실치로 포를 만들었기때문에, 뱅어포가 아닌 실치포가 되어야 하는데 이름은 변함없이 뱅어포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이왕 알아낸거..실치포로 명명합니다ㅎㅎ


그러고 보면 뱅어도 우리의 강 환경이 좋지않아서 사라지게 된 식재료중 하나랍니다.

뱅어 한마리도 들어가지 않았는데 이름만 뱅어포로 남겨지게 되었답니다.

이제는 이러한 현실을 방영해서 실치포라 불리워지는것이 맞다라는 생각을 합니다.


실치포는 우리의 식재료환경이 많이 변했다는 것을 반증해주는 것 같습니다. 

봄에 실치는 제철인지라, 베도라치 치어들이 연안가까이에 온다고 합니다. 

그래서 봄철 실치회가 유명해지기도 했습니다. 

멸치는 쪄서 말리지만, 실치는 찌지않고 말린다고 해요

 

모란장에 갔다가 실치포를 파는곳에서 구입해왔습니다. 

간단한 안주로 괜찮겠다 싶어서 사왔답니다. 

날이 더워지면 간단한 안주에 맥주한잔을 걸치게 되니 그에 맞는 식재료가 좋겠다 싶었는데 눈에 실치포가 띄어서 사왔습니다. 



남편이 어데서 뭘 잘못 먹었는지...알길이 없지만..

고추장양념구이를 안먹겠다고 해서, 기름에 살짝 구워 설탕 솔솔 뿌려 내놓았습니다. 

과자보다 더 바삭하고 짭조롬한 실치맛과 달콤한 설탕맛에 안주로는 딱이다 싶었습니다. 

역시나, 맥주안주로 안성맟춤이라며 가볍게 한잔 하셨답니다^^



만들기도 너무 간단해서 좋구, 맥주안주로도 너무 좋아서 

더운날 저녁과 밤?에 간단하게 지친하루를 위로하며 한잔 할수있게 되었습니다. 




너무 바삭하고 간단한 마른안주~

실치포튀김

재료: 실치포2장 

양념: 올리브유약간, 설탕약간 



너무 간단해서 사진도 몇장 없습니다.

가벼이 보시와요~~



실치포는 10장 들어있었구요, 모란장에서 7000원에 구입했습니다. 

2장을 꺼내 먹기좋은 크기로 썰어줍니다. 주방가위를 이용했습니다. 



달궈진 팬에 기름을 넉넉하게 두르고 실치포를 구워줍니다. 

워낙 포가 얇아서 금새 튀겨집니다. 바로 건져 채망에 올려주고 바로 설탕 약간을 뿌려줍니다. 

뜨거울때 설탕을 뿌려주는것이 좋습니다. 따로 겉돌지않으니깐요^^




자~

그릇에 담습니다. 


설탕을 뜨겨울때 뿌려서 실치포를 잡고 흔들어도 설탕이 툭툭 떨어지지않습니다.

하나씩 집어서 안주로 드시면 됩니다~



식감은 너무 바삭해서 간식으로 주고싶지만, 실치도 바다에서 나온지라..먹다보면 짭조롬합니다.

안주나 반찬으로 드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반찬으로는..너무 헤프지않을까...하는 생각이 스칩니다.^^



바삭한 맛에 많이 먹으려고 하면 짠맛이 후욱 하고 밀려들어옵니다.

너무 욕심내지 말고 드시는 것이 좋겠어요~~ㅎㅎ



뱅어가 하나도 들어가 있지않은데, 관성처럼 불리우는 뱅어포

이젠 실치포로 제 이름 가지고 밥상에 올라갔으면 하네요^^


덧붙이는말: 뱅어포는 일부러 이름을 잘못 부른것이 아니라, 우리의 자연환경이 오염되면서 뱅어가 사라지게된면서  베도라치 치어가 대신 그 자리를 채우면서 그이름이 그대로 불리워진 것이랍니다.

실치회도 베도라치 치어회라고 보시면 될듯합니다. 뱅어가 완전히 사라졌는지는 모르겠습니다.

60년대부터 보이지 않기 시작했다고 하니..그이후의 태어난 세대들은 뱅어를 먹어본적도 없는지도 모릅니다.^^ 


제철찾아삼만리는 

제철식재료의 귀중함을 하나 하나 배워가며 채워내는  공간입니다. 


제철식재료에 대한 사랑은  

 잃어버린 식재료의 제맛을 찾아가는 과정이기도 하고  

식재료를 자연의 힘으로 건강하게 키워내는 농어축산 분들의 노고를 소중히 아껴가는 과정이기도 합니다. 


아직 부족하지만, 궁금하시다면,

 제철찾아삼만리http://greenhrp.tistory.com  놀러오세염~~.


제글을 계속해서 보고싶다면, view구독을 해주시면 됩니다.

아래상자의 구독+를 눌러주면 된답니다. 


여러분의 소중한 추천은 알쏭 달쏭한 제철 찾아, 좌충우돌하는 제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제철찾아삼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행복끼니 2014.06.03 0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삭하니 아주 좋은데요~~
    행복한 하루되세요~^^

  2. BlogIcon 뽀뽀 2014.06.03 07: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 실치를 튀기셨군요~ 맛있겠네요.
    맥주안주로 딱이겠습니다.

  3. Favicon of https://lilyvalley.tistory.com BlogIcon 릴리밸리 2014.06.03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추장양념구이로 많이 먹었는데 이런 방법도 있군요.
    설탕 솔솔 뿌려서 먹으면 최고의 안주가 되겠는데요.
    뱅어포로 알고 있었는데 이제부터 실치포로 부르겠습니다.
    비는 오지만 행복한 하루 되세요.^^

    • Favicon of https://greenhrp.tistory.com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4.06.03 1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딱히 의문을 가져본적이 없는데.. 뱅어가 없다고 하니..실치포로 부르려구요ㅎㅎ
      양념구이도 좋은데..남편이 뭘 잘못먹었는지..절대 안된다고 혀서..간단한 술안주로 포식?하고 있답니다ㅎㅎ
      가뭄이 심했는데..해갈이 잘되고 메마른 우리맘들도 촉촉하게 적셔주었으면 좋겠네요 좋은날되세요~~

  4. BlogIcon 행복한요리사 2014.06.03 0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뱅어포가 살치로 만들었군요...
    좋은정보 주셔서 고맙습니다.
    즐겁고 행복한 6월 되세요. ^^

  5. BlogIcon 서비 2014.06.03 1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뱅어포...어릴적에는 참 많이 먹었던 기억이.새록해집니다..^^

  6. Favicon of https://newday21.tistory.com BlogIcon 새 날 2014.06.03 1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뱅어포로 알고 있었는데, 이조차도 엉터리 이름이었군요. 그냥 관습적으로 그리 불리는가 봅니다. 가끔 먹는 저 실치포에도 많은 사연이 담겨있는 걸 보니 사소한 일조차 허투루 여겨선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요즘처럼 더언 날 시원한 맥주에 실치포 한 장이면 더없이 좋겠구먼유~

    • Favicon of https://greenhrp.tistory.com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4.06.03 1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실치가 많이 잡혀서 포 말고도 마른멸치처럼 판매도 대량으로 되고 있더라구요^^ 저는 실치가 뱅어고 뱅어가 실치인줄 저도 알고 있었는데..이래저래 알아보니..베도라치 치어라고 하니..
      가끔 관성적으로 알고있는 것들에 대해 의문도 가져보는것이 뭔가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듯도해요ㅎㅎ 멸치보다 칼슘함량도 많다고 하니 가끔 밑반찬으로 챙겨두거나, 술안주로 요긴하게 챙겨먹으면 좋을듯합니다~ 비가 시원하게 내리네요 가뭄이 심했는데..우리네맘에도 촉촉히 적셔주는 그런날 되었으면 좋겠네요~~

  7. Favicon of http://paretoop.tistory.com BlogIcon 파레토최적 2014.06.03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콤짭쪼름한 밥도둑 '살치포'군요!
    헤프지만 전 반찬으로 먹을래요. ㅎㅎ

  8. Favicon of https://samilpack.tistory.com BlogIcon 포장지기 2014.06.03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대로 이름도 모르고 먹었네요..이제껏..ㅎㅎ

  9. Favicon of https://yun-blog.tistory.com BlogIcon 맛있는여행 2014.06.03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치포는 여러모로 쓰임새가 많은 듯 합니다.
    그냥 먹기에도 좋고 안주로도 밥반찬으로도 아주 훌륭하지요.
    뱅어포와 다르다는 걸 아주 잘 적으셨네요. ㅎㅎ
    잘보고 갑니다.
    행복이 가득한 하루되시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greenhrp.tistory.com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4.06.03 14: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뱅어와 실치 사진이 있음 정말 좋겠는데.. 고것까지는 어렵더라구요
      암튼, 사라진 뱅어의 사연을 알았으니 실치포로 맛나게 챙겨먹으면 될듯해요ㅎㅎ 오늘도 좋은날되세요~~

  10.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2014.06.03 15: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뱅어포라고도 하는 실치포는 애주가들의 술안주로도 좋고
    반찬으로도 훌륭하고
    나같은 군것질을 잘하는 사람들에게도 딱이지요.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