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6. 19. 16:00

오늘은 하나더

평범한듯 특별한 오이무침으로 인사드립니다~


 반찬하나를 만들어야 하는데..

집에 오이만 잔뜩 있네요 ㅠㅠ

오이로 평범하지만, 특별해지는 맛을 담아보았습니다ㅋㅎ


오이를 너무 좋아해서 제철이되면 입에 달고 사는 저로써는 

반찬하는일이 거이 없는데요ㅎㅎ 

한다면, 반찬거리가 딱히 없을때 간식거리용을 반납하고 반찬으로 턱하니 내놓습니다~

 


만들기도 간단하고 

가볍게 샐러드처럼 무치기만 하면되니 

이보다 쉬운 반찬을 찾기 어렵겠죠ㅎㅎ



작년겨울에 담은 유자청을 넣고 살짝 무쳤어요ㅎㅎ

상큼해요 아작 씹는 맛도 당연히 좋구요 

간단한 반찬으로 넘 좋네요 

깔끔하고 말이죠ㅎㅎ










유자 오이무침 



재료: 오이2개, 홍고추약간, 청고추약간, 대파약간 

밑간: 소금1작은술

양념: 유자청1과1/2큰술, 레몬즙1큰술, 다진마늘1작은술 





1. 준비 


반찬준비를 하다 중간에 찍어서 준비사진이 부족함다 ㅎㅎ


오이는 깨끗이 씻은후 껍질을 벗기고, 반을 가른후에 

씨를 작은 수저로 파내고 어슷썰기를 해서 소금1작은술에 절여 준비한다. 


유자청도 준비한다. (작년겨울에 담가둔것임다)



2. 무치기 

절여진 오이는 살짝 간이 센듯해서 물에 한번 헹궈 물기를 쪼로록 따라낸다.

(꽉짜지마시고, 헹군물기가 남지않을정도로만 해주세염 참조)


유자청1과1/2큰술, 다진마늘1작은술, 대파약간, 홍고추약간, 풋고추약간, 통깨 검은깨약간을 넣고

살살 버무려 준다~ 끝 



3. 담기 


그릇에 담고 맛있게 먹기~

유자청하나 넣었을뿐인데 

이리 상큼하고 깔끔할수가 있나ㅎㅎㅎ


시원하고 상큼하고 

깔끔한 오이무침 후다닥 ~ 만들었슴다^^



마땅한 반찬거리가 없다면

오이하나로 상큼한 맛을 담아내면 어떤가요?



 

블로그 활동1년을 자축하면서 새맘을 담아, 새이름[제철찾아삼만리]으로 인사드립니다. 

 그동안 맛과멋(어느덧맛객)을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이전 블로그는 그대로 저의 요리보고서로 남겨두면서  

주말에만 맛과멋 http://blog.daum.net/bluehrp 블로그에서 다양한 요리주제를 가지고 발행합니다.   

평일에는 제철찾아삼만리http://greenhrp.tistory.com 에서 글을 발행합니다.

제철재료에 대한 사랑과 애정을 담아 알차게 채워보겠습니다~


제글을 계속해서 보고싶다면, view구독을 해주시면 됩니다.

아래상자의 구독+를 눌러주면 된답니다. 

여러분의 소중한 추천은 알쏭 달쏭한 제철 찾아, 좌충우돌하는 제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제철찾아삼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릴리밸리 2013.06.19 2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큼하니 너무 맛나겠어요.
    따라 해 보고 싶은데 유자청이 업슴다.^^

  2. Favicon of https://samilpack.tistory.com BlogIcon 포장지기 2013.06.19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수고 많으셨네요^^ 헹복한 밤 되세요^^

  3. 김영미 2013.06.20 06: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에 다녀온 사이에 포스팅이 두개나 올라 와서 부랴부랴

    읽고 댓글을 답니다 ㅎㅎ

    유자의 노란 색감이 아주 좋아요

    맛과멋님은 요리에 멋을 더하는 분 맞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4. 행복끼니 2013.06.20 0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큼한 유자오이무침~~
    정말 좋은데요~~
    행복한 하루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