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7. 10. 14:00

소갈비보다 더 맛있는 돼지갈비찜입니다. 

여름콩과 햇마늘 듬뿍넣고 만들어봤습니다. 


얼마전 저렴하게 보리먹은 돼지갈비를 구입한 관계로 겸사 겸사 맛깔나게 요리하나 해봤습니다. 

그간 고기요리를 자제하다보니 좀처럼 만나기 어려운 요리이기도 합니다. 

아무튼, 간만에 소갈비보다 촉촉하고 부드러워 감탄하며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살점이 어찌나 부드럽던지, 살결따라 촉촉하게 부드럽게 씹히는 식감은 '압도적'입니다. 그간 먹어본 소갈비 중에서도 으뜸이 되는 식감입니다. 

양념도, 색감도 아주 맛깔스러워 더더욱 흡족했습니다. 거기다가 부재료로 여름콩과 햇마늘을 듬뿍넣어 여름제철음식으로도 손색이 없습니다. 


거기다가, 만들기도 아주 간단하고, 또 양념도 아주 간단하고, 부재료도 손질이 딱히 필요없어서 아마 무척이나 흡족하실껩니다. 여기에 식감마저 '촉촉함과 부드러움'이 탁월하기 때문에 정말 맘에 쏘옥 드실껩니다. 

한여름 특별한날(생일이나 기념일 등등)이 있다면 꼭! 준비해보시라고 강력추천합니다. 

(제가 왠간하면 고기요리는 강추하는 편이 아닌데, 너무 맛있어서 강추합니다. 여름이 아니여도 다른계절에 응용하여도 아주 좋습니다.)



보기에도 '돼지갈비찜'이라는 생각이 전혀 들지않죠? 소고기인가? 이런생각에 한입 배여물면 오잉? 하면서 깜짝 놀라기를 여러번 하게됩니다. 아주 잘만든 소갈비군. 이렇게 확정적인 생각이 듭니다. 

돼지갈비라 굳이 알려주지않으면 그 누구도 모릅니다. 


또하나, 갈비찜은 보통 느끼하기 마련인데, 담백깔끔함 그 자체입니다. 기름기도 잘 제거했기때문에 느글거리지않고 입에 착착 감기면서 맛있습니다. 여러모로 맘에 무척이나 들기때문에, 꼭 눈여겨 보셨다가 특별한날에, 만들어보면 좋을듯 합니다. 



여름콩과 마늘도 포슬포슬하니 너무 맛있습니다. 쫀득하고 찰진 완두콩도 한몫 거듭니다.

어쨌든, 갈비뼈와 살이 잘 붙어있으면서도 살이 부드럽고 촉촉하게 너무 잘 발라져서 너무 좋습니다. 

여름철, 필요하신분들은 맛있게 꼭! 챙겨보세요!






돼지갈비찜


재료: 돼지갈비1키로, 통마늘 크게2줌, 강낭콩반컵, 완두콩반컵 

삶기: 물 적당량(고기가 푹 잠길정도), 말린양파껍질크게두줌, 햇양파껍찔째1개, 대파3-4대, 산머루청3큰술, 다진생강1큰술 , 통후추1큰술

양념: 양조간장5큰술, 비정제설탕3큰술, 고기삶은물 4컵, 매운마른고추4개(작은것)



돼지갈비찜은요,

핏물빼기와 기름기제거를 해준후 20여분정도 향신채와 함께 폭 삶아주고 면보에 걸러줍니다. 그후에 갈비살을 건져내고 거른육수와 간단양념에 바특하게 조려주면 됩니다. 여기에, 몇가지 주의점, 신경써야하는 것만 해결하면 됩니다. 


우선, 돼지갈비 핏물을 제거해줍니다. 물을 여러번 갈아주는 것이 훨씬 빠르게 잘 핏물이 빠집니다. 

핏물이 다 빠졌으면, 손질을 해줍니다. 기본 눈에 보이는 굵은 기름기를 제거해주고 사이사이 기름기도 적당히 제거해줍니다. 


고기삶기입니다.  물 넉넉하게 냄비에 붓고(고기가 폭 잠길정도로) 다양한 향신채를 넣고 손질한 갈비넣고 갈비가 다 익을때까지( 젓가락으로 찔렀을때 핏물이 나오지않는 정도까지) 삶아줍니다. 센불에서 20여분정도면 거의 다 됩니다.

이때! 향신채중에 꼭! 신경써야 할것은 '말린양파껍질'과 '껍질째 양파'를 넣어 끓여주는 것입니다. 기본 색감도 좋아지고 양파껍질이 가진 황산화물질도 섭취할수 있어서 좋습니다. 여기에, 대파, 통후추, 생강 등을 넣어줍니다. 

그리고 중요한것! 단맛양념을 3큰술 정도 넣어 삶아주는 것입니다. 고기삶는물의 양이 워낙 많기때문에 단맛이 혀로 느껴지지는 않을 정도입니다. 단맛양념이 고기와 삶아지면서 고기룰 무척이나 연하게 만들어줍니다. 참조~


갈비가 충분히 익혀졌으면, 면보에 부어 육수를 걸러내고 갈비만 건져냅니다. 

갈비를 삶았던 냄비만 가볍게 씻어내고 거기에 갈비를 다시 담고, 거른 육수4컵에 간단양념을 넣고 바특하게 조려주면 됩니다. 여기에, 국물이 줄어드는 속도와 부재료가 익을 수있는 속도를 계산해서 부재료를 넣고 마무리하듯 조려내면 됩니다. 대략 총 20여분 정도면 충분합니다. 


고기를 먼저 충분히 삶아주는것, 그리고 면보에 육수를 걸러주는 것만 신경쓰면 아무 어려움없이 맛있는 갈비찜이 만들어집니다.


우선, 돼지갈비부터 손질합니다. 물에 담가 핏물을 빼줍니다. 여러번 물을 갈아주면서 핏물을 빼줍니다. 

오래 담가두는 것보다 물을 자주 갈아주는 것이 핏물이 더 잘 빠집니다. 


다 핏물이 빠졌으면, 도톰한 기름기를 제거해줍니다. 이때! 바깥쪽에 있는 건 최대한 제거하면 되구요. 

살가운데에 떡하니 버티고 있는 기름기는 핏물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연해져서 그물처럼 늘어납니다.  제거해주세요! 

갈비에 붙은 살점이 너무 도톰하다 싶으면 반정도 칼집을 굵게 넣어주고요. 한입 크기다 싶은건 그대로 두면 됩니다. 



큰냄비에 물 넉넉하게 붓고 말린양파껍질 크게 두줌, 햇양파껍질째 칼집넣어1개, 대파3-4대, 다진생강1큰술, 통후추1큰술, 그리고 산머루청3큰술을 넣어줍니다. (단맛양념은 과일청이 있으면 넣어주고 없으면 설탕으로 대체해도 무방합니다. 단맛이 강한 과일즙으로 대신해도 좋습니다.) 말린양파껍질은 양파 챙겨먹으면서 주황빛 겉껍질을 바싹 말려두었다가 고기삶을때마다 사용하면 너무 좋아요! 특히나 돼지고기삶을때 (장조림이나 갈비찜 등에 사용하면 색감과 영양적 측면에서 아주 좋습니다.)


센불에서 '끓어오른지'부터 20여분정도후면 됩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시간보다는 고기(내용물이)가 알맞게 잘 익었는지가 더 중요합니다. 젓가락으로 찔렀을때 핏물이 따라올라오지않으면 잘 익은 것입니다. 


자, 고기가 익는동안 부재료 손질은 아주 간단합니다. 여름이라서 여름콩(강낭콩과 완두콩)과 햇마늘을 준비했고, 매콤한 마른고추도 챙겼습니다. 햇마늘만 까서 미리 준비해 둔다면, 딱히 시간소요도 필요치않고 준비하면됩니다. 여름콩은 냉동보관했기때문에 꺼내 한번 물에 씻어 물기빼 준비하면 됩니다. 



마른고추는 매해 여름 가격이 저렴할때 청양고추 빨간것들만 골라 볕에 말려 가을겨울, 그다음해 봄,여름까지 두루 사용합니다. (참조)


마늘은, 얼마전 밭마늘 또는 한지형마늘(육쪽마늘)을 장터에서 구입했습니다. 작으마한 것으로 샀는데, 하나를 쪼개보니 4알이 들어있었고 알크기는 작지않았습니다. 토종마늘인 육쪽마늘, 한지형마늘은 끝이 뾰족합니다. 



갈비 삶기가 끝났으면, 채반에 면보깔고 부어 육수를 걸러내고, 고기만 건져 냄비에 담습니다. 

이렇게 걸러주면 갈비가 전체적으로 기름지지않아서 너무 좋습니다. 

(갈비 삶았던 냄비를 깨끗하게 씻어주고 거기에 담습니다) 여기에, 비정제설탕3큰술, 양조간장5큰술, 갈비삶은물4컵을 붓고 마른고추를 잘라넣고 푹 끓여줍니다. 



대략 끓인지 15분정도쯤 되면 통마늘과 강낭콩을 먼저 넣어주고 5분정도 끓이다가 완두콩 넣어 익혀줍니다. 부재료가 충분히 잘 익었다 싶으면 불을끄면 됩니다. 



전체적으로 대략 20여분정도에서 5분정도 더 시간적으로 여분을 주면 됩니다. 

국물이 졸아들기 시작하면 국물을 잘 끼얹어주면서 또 위아래를 뒤섞어주면서 조려내면됩니다. 

무척이나 살점이 부드럽지만, 갈비뼈와 갈비살이 나누어지지않고 찰싹 잘 붙어있기때문에 조리는데도 큰 어려움이 없습니다. 


자~

그릇에 소복하게 담습니다. 

아오~~ 정말 한입 배여물곤 깜짝 놀라버렸습니다. 

어쩜 살이 부드럽고 촉촉한지. 이게 정말 돼지고기란 말인가! 하는 소리가 마구 터져나옵니다. 

고기 정말 맛있다. 양념도 쏘옥 잘 배여들었을 뿐만아니라 식감이 워낙 좋으니깐 음미하면서 먹게됩니다. 이야~~~



마늘도 달콤하게 잘익었고 강낭콩들은 포슬포슬하지, 완두콩은 쫀득하면서 찰지지.

갈비잡고 입에 넣으면 힘하나 들이지않고 샤르륵 촉촉하게 떼어지는 식감하며 고기결대로 얌전하게 부드럽게 씹히는데, 이거 감탄사만 나옵니다. 



눈감고 고기맛을 음미하면서 먹게됩니다. 소고기라 해도 그 누구하나 의심치않습니다. 

그것도 아주 맛있는 소갈비라해도 말이죠. 



갈비찜은 보통 기름기때문에 한두점 먹게되면 기름지다 이느낌이 강하게들게 마련이지만, 이건, 깔끔합니다. 

두툼한 기름층이 있는 국물이 아니라 아주 얇고 가벼운 기름층이 살짝 있는 정도라서 너무 괜찮습니다. 


제가 고기요리를 그다지 권유하지않는 편인데, 특히나 많이 먹자며 고기식탐부추기는데 일조하지않으려고 했건만.

보통 가정집에서 1년에 두어번 정도는 기본적으로 갈비찜을 하실껩니다. 그때, 이방법을 사용하면 아주 흡족하실듯해서 담았습니다. 명절요리를 블로그에 올리지않기때문에 아쉬웠던 분들에게는 기쁜소식이 아닐까 싶네요. 


여름은 갈비찜에 넣을만한 부재료가 마늘과 여름콩이 좋은 것같구요, 가을 겨울에는 연근,우엉, 밤, 잣, 무, 당근 등이 좋을듯 합니다. 꼭 갈비가 아니여도 돼지고기 부위를 다른 것으로 해서 (사태나 앞다리,뒷다리살 등등) 찜으로 할때, 이방법으로 하면 아주 좋을듯 합니다. 아마, 무진장 흡족 하실껩니다. 


특별한 연유없이 갈비찜을 내어놓으니 깜짝 놀라는 눈치였는데, 맛까지 기가막히니깐 더 놀란듯 싶어요.

고기요리를 잘 안하려 하다보니 한번 해주면 무척이나 환호하며 잘 먹지만 맛까지 좋다면 그날은 완전 밥상이 들썩들썩 난리가 납니다. 그런날이 되버렸습니다. 


혹여, 여름철 갈비찜을 준비해야 한다면, 이렇게 한번 해보시길 강력 추천합니다. 당연히 다른계절에 이방법으로 해도 완전 강력추천합니다. 부재료만 그 계절식재료로 하면 되니깐요. 어쨌든, 맛있게 챙겨보시소~~~



최근에, 한여름식재료 정리했습니다. 참조하세요! 




아래사진을 누르면 '제철찾아삼만리' 블로그로 이동합니다



Posted by 제철찾아삼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삘리릴히 2016.10.13 1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돼지 갈비 ...LA갈비는 ...구이로 해 먹어 봤는데 찜스타일은 익숙 하면서도 낮선 메뉴네요...
    한번 해서 먹어 볼참이지만 관건은 돼지 특유의 냄새 제거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