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10. 8. 16:00

오늘은

가을별미 밑반찬

햇땅콩 우엉조림입니다~~


젓가락질 못하는 뉘도 숟가락으로 팍팍 퍼먹는 가을조림~~ㅎㅎ

햇우엉에 햇땅콩넣고 조렸지요^^


요즘 든든하게 먹고있는 밑반찬입니다.



햇땅콩과 우엉의 씹는 소리가 참 맛있습니다 


유독 먹을것이 많은 가을철이지만,

만들어 놓으니 든든하네요 




우엉을 땅콩크기만하게 썰었더니 

수저로 팍팍 떠 먹어서 좋더라구요ㅎㅎ



우엉과 땅콩 가을철 먹거리, 밑반찬으로 너무 좋습니다 ~



햇땅콩이 사각사각~

우엉이 아작아작~ 

먹는소리가 참 이쁩니다ㅎㅎ









수저로 팍팍 떠먹는 가을밑반찬~~

햇땅콩 우엉조림 


재료: 우엉3대, 햇땅콩2컵 

양념: 올리브유1과1/2큰술,다시마우려끓인물1컵, 진간장3과1/2큰술, 설탕2와1/2큰술, 참기름1큰술, 



햇땅콩은 춘천장에서 사온것인데요 껍질까서 준비해놓구요

우엉은 약간 어슷하게 해서 얇게 편썰어주었어요 


우엉손질법은 아래를 참조~

☞ 한입에 쏘옥 들어오는,우엉밤조림~(우엉손질법)






햇땅콩은 떫은맛이 날수있어서 끓는물에 삶아줍니다.

반정도 익혀주세염~ 



우엉은 달궈진 팬에 올리브유1과1/2큰술정도 두르고

볶아줍니다 어느정도 볶아지면 삶은 햇땅콩을 넣어줍니다.



같이살짝 볶아주고 

다시마우려끓인물1컵을 넣고 진간장진간장3과1/2큰술을 넣고  



설탕1와1/2큰술, 참기름1큰술도 넣조 잘 조려줍니다.



바닥에 조림장이 거이 사라지면 불을끄고 통깨뿌려 마무리~






가을밥상에 잘 어울리는 밑반찬입니다~




한통 든든하게 만들어 놓으니 든든합니다~~




우리 이웃님들의 밥상은 어떠신가요?

가을냄새 물씬나는 밥상으로 이 가을이주는 축복을 만끽하고 계신가요?



제철찾아삼만리는 

제철식재료의 귀중함을 하나 하나 배워가며 채워내는  공간입니다. 


제철식재료에 대한 사랑은  

 잃어버린 식재료의 제맛을 찾아가는 과정이기도 하고  

식재료를 자연의 힘으로 건강하게 키워내는 농어축산 분들의 노고를 소중히 아껴가는 과정이기도 합니다. 


아직 부족하지만, 궁금하시다면,

 제철찾아삼만리http://greenhrp.tistory.com  놀러오세염~~.


제글을 계속해서 보고싶다면, view구독을 해주시면 됩니다.

아래상자의 구독+를 눌러주면 된답니다. 


여러분의 소중한 추천은 알쏭 달쏭한 제철 찾아, 좌충우돌하는 제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제철찾아삼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yun-blog.tistory.com BlogIcon 맛있는여행 2013.10.08 1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찬으로도 좋겠지만 그냥 먹어도 맛있을 듯 하네요.
    땅콩과 우엉의 조합이 보기만 하여도 먹음직스럽습니다.
    즐거운 저녁시간 되시구요^^

  2. Favicon of https://lilyvalley.tistory.com BlogIcon 릴리밸리 2013.10.08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팍팍은 제 스타일인데요.ㅎㅎ
    우엉만 조려도 맛있는데 땅콩까지 들어갔으니..최고네요!
    비가 오니 더 쌀쌀하네요.감기 조심하시구요.^^

  3. 김영미 2013.10.09 0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쉬운듯해도 우엉손질이 전 어렵더라구요 ^^ 손이 까매져서 ㅎㅎ

    아 맛있게 드시는 모습이 그려집니다

    숟가락 들고 팍팍 저도 한입 먹고싶네요 ㅎㅎ

    요즘 저희집은 단호박과 고구마를 자주먹고 있어요

    찐빵 속으로 넣어도 좋더라구요 쌀쌀해진 날씨덕에 불요리 좀 합니다 ^^



  4. 연두빛나무 2013.10.09 1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색이 팍팍 나요.
    숟가락으로 떠먹으면 계속 들어가겠는데요^^

  5. Favicon of http://maker.so BlogIcon sky@maker.so 2013.10.09 1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뭉쳐서 굳혀 놓았다가 심심할 때 하나씩 꺼내서 오도독 씹어 먹고 싶습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