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11. 27. 17:53



씨앗이 팔아 넘겨져서는 안된다- 박노해


씨앗으로 쓰려는 것은

그 해의 결실 가운데

가장 훌륭한 것만을 골라낸다


씨앗이 할 일은 단 두 가지다


자신을 팔아넘기지않고 지켜내는 것

자신의 자리에 파묻혀 썩어내리는 것


희망 또한 마찬가지다


헛된 희망에 자신을 팔아넘기지 않는 것

정직한 절망으로 대지에 뿌리를 내리는 것 


'와락 껴안고 싶은 것들 > 나에게 말걸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여쁜 당신  (2) 2016.01.15
봄이 잘 찾아 올까요?  (5) 2015.12.27
<씨앗이 팔아 넘겨져서는 안된다> 박노해  (1) 2015.11.27
<슬픔의 힘> 박노해  (0) 2015.11.27
구슬픈 가을이 가네.  (0) 2015.11.27
<진실> 박노해  (0) 2015.11.26
Posted by 제철찾아삼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2015.11.28 0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슴에 와 닿는 글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