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8. 26. 16:00

죽순양파볶음 ,여름찬으로 제격이여요.

죽순은 늦봄부터 초여름에만 만날수 있습니다. 그때가 죽순의 제철인데요. 그때 사다가 얼마는 겨울에 먹으려고 말려두고요. 얼마는 냉동실에 넣어두었어요. 죽순보관법이 말리기와 냉동하기가 있는데요. 둘다 보관법이 아주 좋아요!

말린 죽순은 겨울 그 어느날 챙겨먹으면 그 쫄깃한 식감에 완전 반해요. 냉동실에 넣은건 아무때고 챙겨먹어도 그 어떤 문제도 발생하지않을만큼 괜찮아요. 그런데, 냉동보관은 최대한 자제하려고 하고 있어서요. 작게 넣어두었는데요.


생각해보니, 죽순이 여름나기에 너무 좋은 식재료인데, 한여름, 늦여름에 잘 챙겨먹으면 좋을것 같아요. 

적당량 냉동해서 지쳐가는 여름날에 꺼내 찬으로 드시면 너무 좋을 것같은거여요. 

이런 식재료가 몇개 더 있어요. 이미 며칠전에 소개한 '참취'도 그런 차원이구요. 조만간 소개할 '곤드레나물'도 그렇습니다. 이 3가지는 초여름까지 만나는 식재료인데요. 여름나기 나물로 챙겨두었다가 한여름 그 무더운 어느날 꺼내 찬으로 즐기셨으면 합니다. 


이 세재료는 사실 초여름에만 먹기에는 너무 아까운 식재료거든요. 그때까지만 나오기때문에 잘 챙겨두셨다가 여름내내 잘 먹으면 건강한 여름나기가 될듯해요. 그런차원에서, 글을 담았어요. 내년에는 미리 귀뜸해드리고 같이 만들어가면 될듯합니다.

저도 한여름에 생각났어요..ㅎ 미리 생각했더라면, 좀더 일찍 소개하고 보관법도 알려드리고 하면서 속도를 맞추었을텐데..못내 아쉽지만, 요거이 어디여요. 이런 생각을 한 것이..


죽순은 제철을 꼬박 지키는 식재료여요. 물론, 통조림이나 냉동되어 1년간 유통되기는 하는데요. 생물로 만나는 건 이시기밖에 없어요. 부지런히 챙겨서 보관해두면 '여름나기'가 끝내줄듯 합니다. 죽순은 찬기운이 많아서 더위를 식히는데 최고 거든요. 

죽순은 보통 유통되는 종류가 두종류가 있는데요. 맹죽과 분죽이 있어요. 맹죽은 아삭한 맛과 원뿔형으로 오동통하게 생겼구요. 분죽은 쫄깃한 맛과 길쭉하고 호리호리하게 생겼어요. 맹죽이 먼저 나오고(4월 중하순), 그리고 분죽이 초여름끝(6월 중순)까지 나와요. 


이때 사다가 특성별로 잘 찾아서 챙기시면 되요. 쌀뜨물이나 물에 밀가루를 타서 푹 삶아준후 적당하게 썰어서 냉동실에 보관하면 되구요. 다시 사용할때는 해동없이 바로 끓는물에 넣고 적당히 삶아주면 됩니다. 그리고 나서는 여러가지 요리에 사용하시면 됩니다. 

여름식재료들과 어울어짐을 고려해서 만들면 금상첨화일듯합니다. 내년에 그리합시당!!



저는 개인적으로 '분죽'이 너무 맘에 들어서 분죽을 주로 사다가 말려두기도 하고 냉동도 약간 해두었어요. 

물론, 제철에 잘 챙겨먹기도 했구요. 이번에는 간단한 볶음으로 챙겨보았습니다. 

워낙 죽순이 쫄깃한 식감이 좋아서 아삭한 양파랑도 잘 어울립니다. 



여름별미로 손색이 없습니다. 더 일찍 소개 못한것이 아쉽고, 또 제가 일찍 판단을 못한것이 마냥 아쉽네요.

뭐, 배우면서 요리하는 거니깐요. 내년여름에는 잘 챙겨 보자구요.


요즘은 통조림으로 식재료를 배우는 일이 다반사라서 죽순도 그중 하나긴 한데요. 제철이 있으니 그때맞추어서 챙겨먹는 버릇을 들이면 가공식품보다 더 많은 것을 배울수 있어요. 현대인들에게는 통조림이 주는 간편함이 더 익숙하고 더 입맛에 맞을지도 몰라요. 그만큼 우리들은 길들여 키워졌으니깐요. 이런 익숙한 맛에 벗어나려고 노력하는 것이 어찌보면 '제철'을 잃어버린 시대에 '제철'과 '제맛'을 찾아가는 시작인거 같아요. 

보통 '죽순통조림'은 중국산이 많구요. 국산이 있기는 한데 고건 신경써서 찾으셔야 해요. 국산은 통조림보다는 밀폐보관팩에 담겨져 얼려서 유통하는듯 해요. 죽순통조림은 맹죽이 많아요. 아삭한 맛이 주를 이루구요. 국산냉동보관품은 맹죽뿐만 아니라 분죽도 있어요. 저도 가공된 죽순을 사본적이 너무 오래되서리.. 요즘 상황은 모르겠네요. 굳이 제글때문에..사실필요는 없어용.

내년에 차분히 준비해서 먹으면 되요. 








아삭아삭 쫄깃 담백해서 좋아요!

죽순양파볶음 

재료: 삶아 손질한 죽순 크게 1줌반 양파반개 

죽순밑간: 국간장1큰술 

양념: 들기름1큰술, 현미유약간, 다진마늘1작은술, 대파약간, 홍고추약간, 통깨약간 



죽순양파볶음은요,

손질한 죽순만 있으면 엄청 간단한 요리입니다. 미리, 초여름에 푹삶아서 적당한 크기로 썰어서 냉동실에 보관하면 됩니다.

냉동실에 보관한 죽순은 해동없이 바로 끓는물에 삶아줍니다. 대략 3-5분정도면 됩니다. 

냉동실에 얼만큼 보관되었느냐에 따라 죽순이 수분이 빠져서 질겨집니다. 그래서 푹 삶아주면 원상태로 회복이 됩니다.


기본 죽순 손질법은 껍질을 벗겨낸후 적당한 크기로 썰어서 쌀뜨물이니 밀가루를 푼 물에 1시간정도 푹 삶아줍니다.

깨끗하게 헹궈준후 적당하게 썰어서 냉동보관하거나, 말려두시면 두고두고 사용할수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말려먹는 나물 강추입니다. 쫄깃한 식감이 너무 좋아서 겨울 그어느날 먹으면 반하게됩니다.

냉동보관은 맹죽, 죽순 둘다 괜찮지만, 나물은 분죽이 훨씬 더 맛있어요. 


죽순은 기본적으로 밑간을 해주고 요리하면 좋아요. 

죽순밑간하면 그다음은 후다닥 볶아주면 되요. 죽순은 초양념에도 잘 어울리지만 들깨가루와도 엄청 잘 어울려요.

이번에는 뺐는데, 아쉬웠어요. 들깨물가루를 붓고 물 약간 넣어 살짝 버무려주셔도 좋을듯 해요. 

죽순이 뻣뻣한맛이 있어서 들깨가루가 부드럽게 만들어주면서 입에 착착 감기게 해주거든요. 참조~~



냉동실에 꺼낸 죽순입니다. 이미 푹 삶아서 넣어둔거지만, 한번더 삶아줍니다. 

그래야 죽순이 초여름 그상태 그대로 돌아옵니다.



물 적당히 넣고 팔팔 끓여주면 됩니다. 대략 3-5분정도면 됩니다.

혹여, 손질당시(냉동전에) 푹 안삶아줬다면 더 오래 삶아주셔야 되고요. 또 냉동기간이 길어졌다면 오래삶아주셔야해요. 

다 삶아졌으면, 찬물에 헹궈 물기빼서 준비합니다. 



그리고 국간장1큰술로 밑간을 해줍니다. 



양파는 반개정도 준비해서 썰어놓습니다.




달궈진 팬에 현미유 두르고 다진마늘 1작은술 넣고 볶다가 밑간한 죽순을 넣고 볶습니다. 



어느정도 볶아지면, 양파넣고 볶아줍니다. 들기름이 잘어울릴듯해서 들기름1큰술도 넣고 볶았습니다. 



양파가 숨이 살짝 죽으면 다된것입니다. 

그럼 대파썰어놓은것 홍고추썰어놓은 것 약간 넣고 뒤섞어주고 불끄고 통깨뿌려 마무리


여기서, 들기름대신 들깨가루를 1-2큰술, 물1-2큰술 넣고 살짝 버무려주시면 더 맛있을듯해요. 참조~



자~

그릇에 담습니다. 


쫄깃한 식감이 너무 좋은 죽순과 고소한 들기름과 아삭한 양파가 입안을 너무 즐겁게 해줍니다.

간도 깔끔하구요. 들깨가루가 들어갔으면 더 맛나겄네..그러면서 먹었어용.ㅎ



내년에는 한여름식재료들과 어울림도 많이 만들어서 먹어야 겠어용.

이리 멋진 여름식재료를 한여름에 놓쳤다는 것이..너무 아쉬울뿐입니다. 



배운다는 건, 이렇게 아쉬운 것들도 소중하게 남겨줍니다. 계절반찬이 하나씩 만들어지고 채워질때마다 저는 상당히 기뻐요.

올해는 특히나 계절찬을 만드는데 많이 집중했어요. 제철식재료가 우리들 밥상에서 주인공으로 자리잡길 바래서죠.

보통은 주인공하면 특별한 무언가라고 생각하지만, 제철식재료는 이미 '별미식재료'거든요. 

현재 제철식재료는 때로는 흔다니 흔하고, 때로는 제철인데 눈씻고 찾아도 뵈질 않지만, 제철이 가진 소중함을 맛으로 제철밥상에서 기억되길 간절이 바랄뿐입니다. 


오늘은 너무 늦게 판단해서 늦어진 찬이라서 그점 양해바랍니다.

여전히, 저는 제철밥상을 배우는 중이니깐요. 



<더보기> 가을식재료를 정리하고 있어요. 참조하세요!

가을 식재료 총정리1탄(초가을 늦여름편)

제철식재료가 중요한 까닭


제철찾아삼만리는 

제철식재료의 귀중함을 하나 하나 배워가며 채워내는 공간입니다. 

제철식재료에 대한 사랑은 잃어버린 식재료의 제맛을 찾아가는 과정이기도하고 

식재료를 자연의 힘으로 건강하게 키워내는 농수축산분들의 노고를 소중히 아껴가는 과정이기도 합니다. 

더불어, '어떻게 먹을것인가'의 진지한 답을 찾아가는 과정이기도 합니다. 


아직 부족하지만, 궁금하시다면, 

제철찾아삼만리 http://greenhrp.tistory.com 놀러오세요~



Posted by 제철찾아삼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