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5. 28. 16:00

늦봄부터 나오기시작해서 초여름까지 나오는 뽕잎으로 간단한 가루를 만들어보았습니다. 

더 정확하게 이야기하면 산뽕잎입니다. 얼마전 간만에 남한산성 둘레길을 걷고 하산길에 산에서 따온 뽕잎을 팔길래 가격도 착해서 

한바구니 사왔습니다. 말이 한바구니지...부피는 커서 큰 봉다리에 넘치도록 담아주었습니다. 


이맘때 뽕잎은 푸르딩딩한 오디도 매달고 판매가 되기도합니다. 

뽕잎은 여느나물처럼 데쳐서 무쳐먹어도 좋구, 말려서 겨우내 든든하게 챙겨드셔도 좋습니다. 

잎이 두꺼운 편인지라 씹는식감도 좋구 특별하게 자극적인 맛을 가지고 있지않아서 담백한 맛으로 먹습니다. 

장터에 나가면 가격도 상당히 싼편인지라 푸짐하고 넉넉하게 구입할수있는 식재료중 하나랍니다. 


올해는 특별하게 뽕잎으로 가루를 만들어 다양하게 사용해보려고 맘을 먹고 있던터라 한번 일을 만들어보았습니다. 




뽕잎의 영양소를 최대한 뺏기지않기 위해 덖어주는 작업을 했습니다. 

덖는다는 것은 가마솥을 고온으로 가열해서 잎을 순식간에 말리는 것을 말합니다. (물기없이 타지않을정도로 볶는것을 말하기도 합니다.)


집에서는 다소 어려운점이 있기는 했지만, 팬을 달궈서 덖어주었습니다. 그랬더니 너무 고운 초록빛깔이 나와서 상당히 만족스럽습니다. 

데치면 수용성영양소가 물에 다 빠져나갈듯 하고... 혀서 덖어준 것인데 잘한듯합니다. 

팬이 더 큰것이 있었으면 좋았을껄..하는 생각도 스쳤습니다. 

올해는 만들어 다양하게 활용해보고 좋으면 매년 작은양이라도 해서 만들어써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 작업을 하게된 원인제공은.. 가루를 넣어 뽕잎밥을 하는것이..그리 탐이 나더라구요^^

원래 뽕잎순으로 뽕잎밥을 해먹으려고 했는데.. 가루로 만들어 먹는 밥도 너무 탐이나서 이왕 사온김에 한번 욕심내어 만들어 보았답니다. 

생각보다 간단하고 생각보다 빨리 만들어져서 저는 흡족합니다. 









집에서 뽕잎가루 만들기 

재료: 뽕잎 3000원어치^^

방법: 달궈진 팬에 덖어서 말린후 갈아준다




뽕잎은 늦봄에 장터에 가면 매주마다 성장한 크기가 급속도로 달라지기도 합니다. 

전주에는 여린잎이였는데, 그 다음주에 가서 보면 깻잎크기만해집니다^^

그만큼 빨리잘라기도 하거니와, 날씨도 안받침 해주는듯 합니다. 


나물이든, 순이든 사올때는 부풀어진 크기때문에 엄청 푸짐하지만 데쳐놓으면, 몇 끼니 내놓을수도 없는 양으로 변신하게됩니다. 

그래도 사올때 푸짐하게 담아주면 왜이리 기분이 좋은겐지...ㅎㅎ

하산후에 산 입구에서 판매했는데, 직접 따와서 그런겐지..순과 큰잎이 섞여있었구, 잎마다 작고 푸른  혹은 붉은빛이 살짝 도는 오디열매가 주렁주렁 달려있었습니다. 또한, 작은벌레들도 상당히 많이 붙어있더라구요

하여, 우선 물로 깨끗하게 씻어주었습니다. 살짝 시든것도 있어서 담가두었더니.. 물색깔이 변할만큼 푸르디한 물로 변하더이다. 

뽕잎의 수용성 영양분이 오래담가두면 빠져나가나 봅니다. 

그래서 얼릉 건져내어, 물기를 털어주었습니다. 


원래는 데쳐서 나물처럼 말렸다가 갈려고 했는데.. 뽕잎이 생으로도 수용성영양분이 많이 빠져나가는것을 확인을 하니...

안되겠다 싶어서 덖는방법으로 최대한 영양소를 챙겨보자라는 생각으로 데치는 것보다는 시간이 걸리지만, 해보기로 했습니다. 


팬을 강불에 맞춰 달궈줍니다. 

그리고 손질한 뽕잎을 적당량 넣고 손으로 뒤적여가며 덖어줍니다. 



파랗게 숨이 죽으면서 말려집니다.  바삭하다고 느껴지면, 채반에 널어줍니다. 그늘진곳에서 한나절 정도 말리면 됩니다. 

덖으면서 너무 고소하고 맛있는 내음이 나서.. 어데서 나는거지.. 하면서 계속 코를 갖다 대기도 하였습니다^^

왜냐면, 뽕잎은 딱히, 향을 가지고 있지않기때문입니다. 거참 희안하네..하면서 덖는동안 지루하지않게 덖어주게 되었답니다.



앗! 뽕잎 손질은요, 굵은줄기는 떼어내고, 열매는 같이 덖어주었어요 


강력분쇄기에 푸짐하게 담고 휘리릭 갈아줍니다. 덖는작업은 꽤 걸렸는데.. 갈아서 나온양은.. 적네요ㅎㅎ

그래도 제가 사용할 요리에는 부족함이 없을듯합니다~



자~

밀폐용기에 담습니다. 

어디에 사용할것인가.. 고거이 이제 맛있는 고민 들어갑니데이~~



늦봄부터 초여름 장터에 가면 가장 푸짐하게 살수있는 식재료가 뽕잎입니다. 

가격도 착해서 거져 사는 기분까지 들기도 합니다. 

한아름 사다 묵나물로 든든하게 챙기셔도 좋구, 저처럼 뽕잎가루가 탐나시는 분들은 한번 도전해 보셔도 알뜰한 늦봄 시장보기가 아닐까 싶습니다. 아직은 아침저녁으로 찬기운이 살짝 있으니 지금구매해서 덖으시는것이..초여름보다는 나을듯합니다요^^


뽕잎은 콜레스테롤저하와 혈액순환에 좋은 영향을 미치는 영양소가 듬뿍 들어있습니다. 

어떻게 챙겨드시든, 늦봄과 초여름에는 놓치지마세여~~


제철찾아삼만리는 

제철식재료의 귀중함을 하나 하나 배워가며 채워내는  공간입니다. 


제철식재료에 대한 사랑은  

 잃어버린 식재료의 제맛을 찾아가는 과정이기도 하고  

식재료를 자연의 힘으로 건강하게 키워내는 농어축산 분들의 노고를 소중히 아껴가는 과정이기도 합니다. 


아직 부족하지만, 궁금하시다면,

 제철찾아삼만리http://greenhrp.tistory.com  놀러오세염~~.


제글을 계속해서 보고싶다면, view구독을 해주시면 됩니다.

아래상자의 구독+를 눌러주면 된답니다. 


여러분의 소중한 추천은 알쏭 달쏭한 제철 찾아, 좌충우돌하는 제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제철찾아삼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2014.05.28 16: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000원 어치의 뽕잎이 저렇게나 많이...
    그런데 우리 집에서는 왜 아무리 말리고 빻고 비벼도 저 모양이 나오지 않는 것일까요...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드림

  2. 연두빛나무 2014.05.29 2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예쁜 색깔의 뽕잎가루인데요.
    색이 끝내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