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12. 15. 07:00

간단하게 아주맛있게 먹는 겨울철 별미입니다. 

특별한 조리법이 없습니다. 굴 살짝 데쳐서 초장에 쓰윽 비벼먹기만 하면 되는 거랍니다. 

굴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나, 굴을 살짝 마땅치않아하시는 분들 모두 만족할 만한 음식이 될듯한데요..ㅎ


겨울이 제철이여서 이웃님들은 한창 그 맛에 빠져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지집은 굴을 잘 안먹는...그런...뉘님이..계시는지라...매년 석화정도로 만족하고 끝내야 하는데..

요즘 왠일인지..생굴이 맛있다며 깐굴도 먹는것이 아닙니까? 조리법은 필요없습니데이...딴것은 안먹거든요..^^:

저야 편하지요, 굴 1근사와서..초장만 내어놓으면 끝나니깐요.. 매년, 망굴(망에넣어 파는 굴)을 사와서..일일이..까서 먹었거든요..그에 비하면, 엄청 편하기는 합니다. 굴까려면..아주..기냥..힘들거든요..손은 얼음상태가 되지..힘은 힘대로 들어가지...

굴까시는 작업하는 분들..정말 대단하다는 생각뿐입니다. 


굴도 종류가 여러가지가 있는데, 보통은 양식굴과 자연산굴로 나뉘어져요 (강굴도 있기는 합니다..)

양식굴은 알이 크고, 자연산굴은 알이 작으마합니다. 양식굴은 검은테두리이고 자연산굴은 노란빛이 난답니다. 

요즘, 개체굴양식도 실험적으로 시행되고 있어서 줄줄이 달아 키우는 수하식 양식말고 개체로 망에 담아 키우는방식인데..알이 크고 수출용으로도 좋을듯 하다고 하네요 또,  해녀들이 채취한 자연산굴은 크기가 성인 팔둑만하다고해요 

굴양식이 세계2위라고 하니 어마어마한 양으로 키워지고 있는 건 사실인듯합니다. 이럴때일수록 생산량에 집중하기보다는 '건강한 굴'을 키워내는데 더 신경써야 할때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나서는 문제가 있다기 보다는 많은양생산에만 집중하다보면 놓치는 것들이 많아지기 마련이기 때문에 바다사정도 돌아보면서 키워내시길..바랄뿐입니다. 


우야튼, 굴은 겨울철 챙겨드시면 된답니다. 현재로써는 신선도가 제일 중요한듯합니다. 


결혼하고 굴을 맘껏 못먹어본적이 거의 없어서리...뭐 생굴을 먹는다는 것만으로도 감지덕지하면서..먹고있답니다. 

요즘 생굴이 맛있다면서 사오라고까지 혀서, 이거 왠인이냐면서 1근사와서 초장에 콕 찍어 먹다가 또 입이 짧아서리..안먹습니다.

하여, 남은것을 데쳐서 비빔밥으로 먹었습니다. ㅎ


우와~~ 너무 맛있습니다. 

저는 굴요리 중에서는 이것이 제일인듯 싶은데요ㅎㅎ

뭐, 워낙 해먹을수있는 요리가 제한적이라서 그러할수도 있겠지만..서두..

굴의 특유의 향을 싫어하시는 분들은 거리낌없이 드실수 있을듯해요 ~



한그릇 뚝딱! 금새 헤치울수있는 끝내주는 비빔밥입니다. 

조금더 맛이 집중해서 이야기하면, 초장맛에 모든 것이 잠재워지기때문일지 모르지만, 너무 새콤달콤하니 맛있습니다. 

겨울나물 시금치랑, 배추나물, 당근, 다시마채, 무생채 이렇게 있길래..냅다 넣고 비볐답니다. 

아오~~이런이런..

이렇게 맛있음 안되는데...

너무 맛있어어..밥 더넣고..나머지부재료 더넣구..굴 마저 다  넣구..호로록~~~ㅎㅎㅎ



방법도 너~무 간단하기때문에, 사실 조리법도 딱히 필요치 않답니다. 

물론, 사진을 찍을 생각 안하고 있다가.. 굴비빔밥..이런 건..잘 못 만나보셨을듯해서...얼렁뚱땅 후다닥~ 찍었답니다.

집에 있는 나물들, 초장만 있으문 된답니다. 









너무 맛있는 겨울별미~~

굴비빔밥


재료: 굴약간,시금치나물, 배추나물, 무생채, 마른다시마채, 당근채 각각 약간씩

비빔장: 초장 (고추장, 매실청, 식초 적당량씩)




굴은 채반에 밭친채로 옅은 소금물에 담갔다가 건져주고 손으로 알알이 만져서 굴껍질을 제거해줍니다. 

의외로 많이 나오니 꼼꼼히 잘 찾아내시와요


손질한 굴 적당량을 채반에 밭친채로 팔팔 끓는 물에 소금약간 넣고 데쳐줍니다. 알이 오동통해지면 꺼내면 됩니다. 



나물은 딱히 특별한 것은 없는데요, 좀 준비가 되시면 미역 불린것도 괜찮을 듯하구요, 해조류를 준비하시면 좋을듯해요 

아주 잘 어울린답니다. 저는 마른 다시마채가 있어서 물에 담가 불렸다 물기짜서 준비했구요

배추나물은 배추쌈 먹고 남은 것들을 소금물에 데쳐서 쭉쭉 찢어 소금약간, 들기름약간에 조물조물 무쳤어요 

요즘 잘 해먹고 있는 무생채, 시금치나물은 꺼내놓구요.ㅎ

비빔 부재료는 밥상 사정따라, 냉장고 사정따라 혹은 취향따라 준비하시면 될듯합니다. 

(* 개인적으로는 배추나물 강추합니다. 너무 맛있습니다. )



뜨끈한 밥 담고 그위에 비빔 부재료를 고루 올려주고요, 가운데에 데친 굴을 소복하게 담습니다. 



자~

비벼먹습니데이~


초장을 곁들인것을 찍을까하다.. 맘이 급해서리..

걍 초장을 끼얹었습니다.


앗! 제가 생당근채도 넣었는데요, 고것도 별미였어요, 꼭 챙겨넣으세요, 볶지않고  생으로 넣는것이 훨씬 맛이 좋답니다. 

시금치, 당근, 배추, 무는 늦가을,겨울에 너무 맛있는 식재료랍니다. 가을겨울밥상에는 빠지지않고 즐겨드시면 너무 좋답니다. 

그러다 굴을 챙긴날, 굴비빔밥도 꼭 한번 만들어 드셔보세요! 아마 흡족하실껩니다~~



겨울찬에 굴만 후다닥 데쳐서 초장넣고 쓰윽 비비면 된답니다.

엄청 쉽죠? ㅎㅎ 맛도 끝내줍니다. 

저는 굴이 그닥 크지않아서 그대로 비볐는데요, 요즘 양식굴이 워낙 크니..큰굴은 살짝 다져서 넣어주심 되겠습니다. 

초장은 취향껏! 준비하시고요, 새콤달콤한 맛이면 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배추나물이랑 생당근씹는 맛이 너무 좋았어요

나물은 한창 밥상에 오르는 겨울나물들로 하시면 된답니다. 


어려울것 하나없는 비빔밥이지만, 먹을땐 너무 꿀맛!이랍니다. 

굴좋아하시는 분들은 냉큼 챙겨드시면 되겠습니다~ 엄청 좋아하실듯합니다. 

굴향을 좋아하지 않으신분들도 딱히 어려움없이 드실수있답니다. 워낙 초장맛이..꽉 잡아주기때문에요..ㅎ


겨울철 겨울나물들과 함께 굴도 맛있게 챙겨드세요~~



제철찾아삼만리는 

제철식재료의 귀중함을 하나 하나 배워가며 채워내는 공간입니다. 

제철식재료에 대한 사랑은 잃어버린 식재료의 제맛을 찾아가는 과정이기도 하고 

식재료를 자연의 힘으로 건강하게 키워내는 농어축산분들의 노고를 소중히 아껴가는 과정이기도 합니다. 


아직 부족하지만, 궁금하시다면, 

제철찾아삼만리 http://greenhrp.tistory.com 놀러오세요~



Posted by 제철찾아삼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ilyvalley.tistory.com BlogIcon 릴리밸리 2014.12.15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는 순간에 군침부터 돋네요.
    점심때 굴비빔밥을 만들어야겠습니다.
    강추위 소식입니다.감기 조심하세요.^^

    • Favicon of https://greenhrp.tistory.com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4.12.15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맛나게 드셨나 모르겠고만요
      엄청 쉽죵?ㅎㅎㅎ
      잠깐 나갔다왔는데..눈발이 솔솔..흩뿌리면서 흐린하늘만 가득..
      그래도 맑고 깨끗하고 따뜻한 날 되세요!!

  2. Favicon of https://newday21.tistory.com BlogIcon 새 날 2014.12.15 1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 점심 먹은지 얼마 안됐는데, 입맛 다시게 만드시는군요 ㅠㅠ 새초롬한 초장에 비벼먹는 굴비빔밥, 이 겨울 별미로 손색 없겠군요^^

    • Favicon of https://greenhrp.tistory.com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4.12.15 1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굴만 살짝 데치기만하면 되는지라.. 생각보다 간단하고 아주 맛있어요..
      거의 초장맛이긴허나...ㅎㅎㅎ 맛있습니다~~
      오후시간도 행복 왕창 넘치소서~~ 감기는 자나깨나 조심!! 또 조심허시구요..

  3. Favicon of https://yun-blog.tistory.com BlogIcon 맛있는여행 2014.12.16 0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남쪽에 사는지라 굴을 먹을 기회가 참 많죠.
    언제나 맛있고 영양많은 굴인 것 같습니다.
    비빔밥으로도 매우 맛있을 것 같아요. ㅎㅎ
    맛있게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요^^

  4.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2014.12.16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굴을 비벼 먹는거는 생각을 안해 봤는데요..
    저는 여태까지 굴 자체의 맛이 좋아 생으로 먹거나
    기껏해야 굴전을 먹었는데
    굴바빔밥..땡기네요^^

  5.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2014.12.16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에 먹는 굴은 꿀맛입니다 .. ㅎㅎ

  6. Favicon of https://wlsqkd0905.tistory.com BlogIcon 소망트리 2014.12.16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만 봐도 침이 꼴깍 넘어가네요... ㅋㅋ
    아주 간단하네요. 퇴근길에 굴 한근 사가야겠네요~^^*

  7. Favicon of https://datafile.tistory.com BlogIcon 신기한별 2014.12.16 2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싱싱한 굴이 들어간 비빔밥이라 넘 땡기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