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07 07:35

간단하고 너무 맛있는 초가을김밥입니다. 

간단하게 만들어 너무 맛있게 먹을수 있는 초가을김밥입니다. 


초가을시기는 여름배웅과 가을맞이 준비를 합니다. 계절과 계절이 공존하는시기, 계절과 계절을 이어주는 시기입니다. 

이런 시기에는 보내주는 계절식재료를 갈무리함과 동시에 막바지로 잘 챙겨먹으면서 다가오는 계절준비를 합니다. 

두계절이 동시에 공존하기에 상상하기에는 식재료가 풍성할것 같지만 오히려 우여곡절이 많곤 합니다. 

다음계절식재료를 서두르지 말고 떠나가는 식재료를 더 아끼고 사랑하면서 갈무리를 잘하는 시기로 버릇들이면 오히려 제철식재료를 보다 더 잘 챙길수 있습니다. 차근히 여름갈무리 알차게 해보시길 바랍니다. 


얼마전에 여름갈무리로 담근 '참외짠지'와 '말린 팽이버섯'을 김밥에 넣었습니다. 여기에 만만한 '매콤멸치볶음'와 노지깻잎 곁들였습니다. 단촐한 김밥재료임에도 너무 맛있습니다. 여름갈무리 덕에 챙긴 너무 맛난 김밥입니다. 



소박한 크기라 한입에 쏘옥 들어가는데, 한입 먹으면 너무 맛있다는 말이 저절로 나옵니다.

참외짠지를 담그셨다면, 냉큼 만들어 드시라고 강력 추천합니다. 


참외는 여름대표열매이고 초가을시기가 끝나면 내년에나 만날수 있습니다. 보통은 이맘때면 과육이 물러 짠지를 담그기 어려울거라 상상하겠지만, 최근 몇년사이에 참외는 단단한 품종으로 개량된터라 짠지나 장아찌를 담그는데 아무 문제가 없습니다. 거기다가 무슨 사정인지 가격도 한참 저렴합니다. 


늦여름식재료들이 한여름보다는 가격안정세로 점차 회복되고 있기는 하지만 여전히 생산수확에 타격이 컸는지 가격이 다소 오름새입니다. 이런 조건에서 저렴한 참외로 '찬거리'를 마련해두면 초가을시기도 든든하고 여름갈무리도 겸사겸사 알차게 하지않을까싶습니다. 담그기도 무진장 쉽기때문에 갈팡질팡 고민할 필요조차도 없습니다. 참외짠지를 안만드는게 오히려 손해입니다. 


자세한건, 아래글을 참조하세요! 




참외짠지는 짠기만 빼고 쫑쫑 썰어서 참기름이나 들기름에 무쳐내기만 하면 든든한 밑반찬이 됩니다. 여기에 '새콤'한 맛을 추가하면 또 근사한 찬거리가 됩니다. 워낙 참외향이 향긋하고 달큰해서 향긋함이 멋들어지게 스면 찬입니다. 

김밥에는 새콤 달콤한 맛을 추가해 버무려 넣었습니다. 정말 끝내줍니다. 


요즘 가을볕에 여름채소말리기도 한창 하고 있는데요. 올해는 '팽이버섯'도 말려보고 있습니다. 말린김에 맛도 한번 보자 하면서 김밥에 담았습니다. 말린팽이버섯은 말린채로 먹어도 쫄깃하니 아주 맛있습니다. 꼭 진미채를 먹는듯한 식감이라면 상상이 되시려나요. 간단한 간장양념장에 쓰윽 버무리기만해 김밥에 넣었습니다. 


잔멸치야 늦여름 초가을이 제철이라 이맘때 밑반찬으로 아주 좋은데요. 만만하게 매콤하게 볶아 두었던 것을 김밥에 담았습니다. 



여기에, 향긋한 노지깻잎으로 감싸주니 아작아작한 참외짠지, 쫄깃한 말린팽이버섯, 짭조롬달큰한 멸치맛이 어우러져서 환상적인 김밥이 만들어졌습니다. 



맛있는 소리가 한가득 한데다가 참외의 달큼한 향이 솔솔, 향긋한 깻잎향이 솔솔 퍼지는 맛이 참으로 멋스럽습니다. 

말린팽이버섯의 식감은 상상이상입니다. 가격도 저렴하니 가을볕에 찬찬히 말려두기하다가 요로코롬 맛난 김밥 챙겨드시면 아주 좋을듯 합니다. 


여름갈무리로 참외짠지와 채소말리기를 한덕에, 너무 맛난 김밥을 맛보게 된듯하여 뿌듯, 든든합니다. 

초가을날 종종 챙겨먹으려고 합니다. 만들기도 너무 쉽고 맛도 너무 좋으니 주저할 이유가 없습니다. 



참외가 이젠 더 안나오려나 하고 둘러보니 잘 판매하구있더라구요. 작으마한 크기로 푸짐히 사다가 얼렁 담가삐세요!

달큼한 향이 한가득한 오이지라 상상하시면 딱 들어맞어요. 오이가격이 비싸, 또는 사정상 '오이지' 담그기를 못했다면 '참외'로 그맛을 챙긴다 여기고 만드시면 됩니다. 


지금시기 그 어느식재료보다 가격도 저렴하지. 만들기는 엄청 쉽지. 만들어두면 밑반찬으로 든든하지.

걍 얼렁 만드세요! 강력추천! 



잘 익은 열무김치만 곁들여 아침밥으로 챙겼습니다. 

너무 단촐한 재료인데 그에 비해 너무 맛있습니다. 

지집이 김밥을 자주 해먹는데,  그간 먹어왔던 김밥 중 손가락안에 꼽힐정도로 아주 맛있습니다. 


사실, 참외짠지를 매해 담글수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늦여름부터 유난히 가격하락이라 그탓에 짠지도 담그게 된것이라 올해만 맛볼수있는 김밥이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여하튼, 참외짠지덕을 본 맛난 김밥입니다. 







초가을김밥


재료: 참외짠지5개, 말린팽이버섯 크게1줌반, 매콤멸치볶음 적당량, 깻잎 10장, 김밥용김 적당량, 밥2공기 

참외짠지밑간: 현미식초1큰술, 비정제설탕1큰술 

밥밑간: 소금약간, 향신기름1큰술, 통깨약간 

팽이버섯양념: 향신간장1큰술, 포도주1큰술, 비정제설탕1큰술, 향신기름1큰술 


※ 초가을김밥은요, 

여름식재료를 갈무리한 것들로 김밥재료로해서 만드는 김밥입니다.


㈎ 준비 

㉠ 참외짠지는 짠지를 잘 빼줍니다. 

 - 상당히 짜므로 짠기를 거의 다뺀후 설탕과 식초로 살짝 재워준후 물기짜 놓습니다. 

㉡말린팽이버섯은 간단한 간장양념장을 만들어 살짝 끓여준후 불끄고 버무려 놓습니다. 

㉢ 잔멸치볶음은 미리 만들어 놓습니다. 

㉣밥은 소금과 참기름으로 밑간해 놓습니다. 

㉤ 깻잎은 반드시 준비합니다. 

  - 속재료를 감싸주는 역할, 향을 담는 역할을 하기때문입니다. 

  - 노지깻잎은 초가을이 마지막이니 신경써서 챙겨드세요!


㈏ 말기와 썰기

㉠ 김발위에 김 놓고 그위에 밑간한 밥을 깔아줍니다. 

 - 속재료가 소박하므로 김을 가로로 해주고, 거친면이 위로 오게합니다.

 - 밥은 김의 절반정도 분량만 깔아주면 됩니다.   

㉡ 그위에 깻잎 얹고 준비한 재료를 담습니다. 

㉢ 깻잎을 먼저 감싸준후 밥과 함께 말아줍니다. 

 - 깻잎을 먼저 감싸면 속재료고 흐트러지지않게 잘 말아집니다. 

 - 말때는 밥과 밥이 쿵하고 만나게 해주고 꾹꾹 눌러 말아줍니다. 

㉣ 말아둔 김밥에 참기름 살짝 바른후 도톰한 길이로 썰어줍니다. 




준비 


참외짠지 5개를 꺼냈습니다. 말리기를 한창 하고 있는 팽이버섯도 꺼냈습니다. 

얼마전 만든 매콤잔멸치볶음도 준비했습니다. 

노지깻잎도 꺼냈습니다. 



밥은 초가을콩인 풋콩과 동부콩을 넣고 지었습니다. 



참외짠지 무침


짠지는 전날 소금기(짠기)를 빼주고 아침에는 설탕과 식초에 버무려 사용했습니다. 

도톰하게 썰어서 물에 담가 짠기를 빼줍니다. 워낙 짜기때문에 물을 두세번 갈아주고 오래 담가두었다가 건져내면 됩니다. 



식초와 설탕으로 버무려 놓으면 물기가 나옵니다. 손으로 꽉 짜 놓습니다. 



말린팽이버섯 무침 


말린팽이버섯은 불에 딱히 볶을 필요가 없어서 양념장만 따뜻하게 끓여주고 불끈후 버무렸습니다. 

양념장은 달큼짭조롬하면 되구요. 한소끔만 끓이면 됩니다. 오래 끓일필요 없어요. 



버무린후 통깨 뿌려줍니다. 


김밥 말아 썰기 


밥에 소금과 향신기름(또는 참기름) 넣고 잘 버무린후 김밥위에 적당량 올립니다. 

사진에는 김을 길쭉하게(세로)로 된것이 찍혔는데요. 이러면 김이 너무 남더라구요. 가로로해서 말면 딱 좋아요! 


앗! 향신기름에 밑간하니 김밥이 월등히 맛있었어요. 참조 




그위에 깻잎 깔고 멸치볶음, 짠지무침, 말린팽이무침 올리고 깻잎부터 돌돌 감싸준후 김발을 밀어 밥과 밥이 만나게해서 꽉 조여가며 말아줍니다. 


다 만 김밥에 참기름약간을 발라주고 먹기좋게 조금 도톰한 두께로 썰어줍니다. 끝!




자~

그릇에 담습니다.


아오~ 이건, 정말 별미 중 별미입니다. 

기대이상, 상상이상 맛있어서 깜짝 놀랬습니다. 

소박한 재료라서 그려려니 했다가 완전 쓰러질뻔했습니다. 



달큰한 참외향이 멋스럽게 퍼지는 가운데 아작아작 맛난소리도 한가득인데다가 짭조롬달큰한 멸치와 쫄깃한 팽이버섯, 향긋한 깻잎까정, 입안이 너무 즐겁습니다. 



소박하고 투박하기 그지없는데, 어쩜 이리 맛난게냐!!!!!!

얼떨결에 여름갈무리로 챙기면서 맛난 찬으로도 맛난김밥으로도 채워주니 참외짠지가 엄청 사랑스럽더이다.  



여전히, 초가을식재료들도 추석명절를 앞두고있는터라 가격에서부터 양까지 만만치가 않습니다. 

참외짠지와 채소말리기로 초가을밥상에 넉넉함을 안겨보세요! 








아래사진을 누르면 '제철찾아삼만리' 블로그로 이동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제철찾아삼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