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7. 28. 07:00

여름채소 듬뿍 챙겨먹은, 춘장덮밥입니다.

올해는 유독 여름채소 듬뿍 넣고 먹는 음식이 여름음식으로 제격인것 같아 유난히 많이 만들어 먹는듯합니다. 

한데 어울어짐도 좋고, 여름채소를 듬뿍 먹을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서 한여름음식으로는 더할나위없이 여겨져 자주 여름채소듬뿍 요리를 하게됩니다. 


여름채소를 좀더 풍성하게 골고루 잘 먹고자 만든 음식입니다. 여름에 무척이나 잘 어울리니 여름철에 한번쯤 특별하게 챙겨 먹으면 좋을듯합니다. 




우선, 춘장은 중국식된장(첨면장)이 개화기때 우리나라에 들어오면서 숙성된 맛을 모양내고자 카랴멜색소를 넣기시작하면서 검은색으로 변화되기 시작했고 또 콩에 밀가루와 소금으로 발효했던것을 밀가루로만 발효해 가공양념으로 널리 사용되었습니다..(물론 현재는 콩으로 제조도 많이 한다고 합니다.) 발효가 자연스럽게 잘 된것은 검은빛을 띄지만 우리나라는 현재 공장식양념이라 발효를 제대로 해서 검은빛을 내는 것은 찾아보기가 어렵습니다  또 너무 익숙한 색감탓에 검은색감을 쉽게 버리질 못합니다. (가공업체든, 만드는 사람이든, 먹는 우리든) 

그래서, 검은색 짜장(춘장)은 인위적인 색감이라는 것을 꼭 기억하고 짜장이 검은색이여야 한다는 편견을 얼렁 벗어던졌으면 합니다. 


언젠가 어느 방송프로에서 해산물대국의 어린아이에게 우리나라 인공적인 게맛살을 먹어보라고 준적이 있는데 입에 넣자마자 벹더라구요. 아주 어린아이였는데, 게살을 즐겨먹어오던 그 아이는 우리나라 게맛살이 너무 맛이없었던 모양이였습니다. 그에 비하면 우리나라아이들은 정말 환장?할 정도로 좋아하지않습니까!  

이야기를 왜 하나면, 우린 어려서부터 인위적인 공장제맛(첨가물맛)에 너무 쉽게 길들여졌고 그때 배운맛을 제맛으로 고정인식하고 고정관념으로 삶 중앙에 안착시키고 그 틀에서 벗어나지않는 식습관으로인해 (공장제에)길들여진 맛에만 환호하고 그맛에 중독되어 일생을 '공장제'에 기대여 살아가게끔 만들고 있는 건 아닐까. 하는 걱정이 한아름 생겼습니다.

그러면서 당연히 제입맛도 길들여진 맛일터이니 어떻게든 바꾸어보려고 제맛을 제대로 채워보려고 노력해왔던 여정이였습니다.      


너무나 친근한 짜장, 국민음식이라 불러도 그 누구하나 아니다라고 말하지 못할텐데요. 

친근하고 자주먹는 음식일수록 더 많이 묻고 따져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건 많은사람들이 먹고 있기때문이죠. 

가공식품공장에서도 '검은색'에 대한 미련을 버리고, 먹는우리들도 '검은색'에 대한 집착만 버리면 굳이 카라멜색소를 넣은 음식을 먹을 필요가 없는거거든요. 이렇게 간단한 방법이 있는데, 여태 이것이 안되어 특별하게 맛과 영양을 좌지우지하지않는 '검은색'을 넣기위해 - 보기좋게, 아니 길들여진 색감을 내기위해- 이렇게 카라멜색소를 사용한는 것이 상당히 황당한 건데. 


어쨌건, 우리들 음식문화에는 이렇게 별로 음식에서 중요치않은 부분인데 마치 전부인양 착각해서 그 무늬와 색감만을 유독 사랑하는 문화가 참 많아요. 결국 이것도 거품문화의 하나이고, 음식을 옳게 보고 음식을 제대로 먹게 하지 못하는 걸림돌입니다. 


온국민이 사랑하는 짜장, 이제는 검은색에 대한 집착을 버리고 그 원료인 콩과 밀가루,소금의 발효맛을 궁금해하면 어떨까요? 결국 가정집에서 발효해서 만드는 것이 아니니 가격만 옴팡 올리는 꼼수로 될까요? 

저렴하게 많이 먹자는 우리들 식문화도 같이 조정되야 하고, 쉽고 빠르게 먹는 문화도 바꾸어야 하고, 연동되어 바뀌어야 하는것이 많기때문에 한번에 다 되기는 어려워요. 그래도, 음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만 알아도, 또 음식에 들씌워진 거품만이라도 걷어내는데 우리가 눈이 틔인다면 먹는것으로 위협받고 고통받는 일들은 점점 줄어들지않을까 그리여깁니다. 



자~ 춘장이 이미 있었기때문에 여름채소 듬뿍 넣고 만들수 있었습니다. 

여름철에 먹어보진 않았는데, 여름채소들이랑 너무 잘 어울려서 여름철에 작으마한 춘장 사다가 여름채소듬뿍 먹는 용으로 먹으면 좋겠다싶었습니다. 조선호박,양파,감자, 가지,햇마늘, 여름콩(완두콩, 강낭콩), 생옥수수알갱이까지 듬뿍 넣고 만들었더니 여름이 한아름 담긴 음식이 되어버렸습니다. 어울어짐도 너무 좋고 밥에 쓰윽 비벼먹으니 너무 맛있더군요. 여기에, 잘 익은 열무김치 하나만 곁들여 먹으니 꿀맛!입니다. 



여름채소를 듬뿍 먹는다는 기쁨에, '춘장덮밥'이 여름별미로 자리굳게 잡을 듯합니다. 

카레, 고추장찌개, 강된장이 주로 여름채소 듬뿍넣고 만들수 있는 음식 같아요. 여름철 번갈아 해놓고 여름채소 듬뿍 챙겨먹으면 너무 좋습니다. 여름채소랑 너무 잘 어울리는 음식들이라서 좋고, 먹는사람들도 무난하게 좋아하고 맛있게 잘 먹기때문에 무진장 좋습니다. 




여름콩과 생옥수수알갱이도 넣었는데 너무 잘 넣은듯 싶어요 쫀득쫀득한 옥수수맛도 좋고, 포슬포슬한 여름콩맛도 아주 끝내줍니다. 양파와 호박은 달큰한 맛을 내어주어 설탕양을 줄여넣어도 되었구요. 가지는 식감을 느낄새도 없어요. 어데갔는지. 


그러고보니, 같은 여름채소듬뿍에 고추장, 된장, 춘장, 카레 이렇게 번갈어 넣고 먹은듯 하네요. 크하하하



아직, 여름은 길게 남았으니깐요. 풍성한 여름채소 듬뿍넣고 번갈아 맛있게 챙겨보시와요~~~



여름채소듬뿍! 춘장덮밥도 그중 한가지오니, 여름채소를 잘 챙겨먹는 요리로 여름철 별미로 잘 자리잡았으면 합니다. 

여름채소 잔뜩 잘 챙겨먹기에 그만입니다. 

당연히 여름곡물밥에 먹어야쥬~ 토종밀쌀, 찰보리, 요즘은 호랑이콩이 넘 맛있어서 왕창 넣구 먹고 있어요. 


앗! 춘장덮밥은 '새코롬하게 잘익은 여름김치'랑 무척 잘 어울려요~~ 참조!







여름채소 듬뿍! 춘장덮밥 


재료: 조선호박1/4개(큰것), 감자(작은것)4개, 양파(중간크기), 강낭콩+완두콩 1컵, 생찰옥수수알갱이1/2컵, 

간 돼지고기300g, 가지1개(작은것), 햇마늘1줌, 

양념: 볶은춘장4큰술반, 비정제설탕1큰술, 물1컵에 감자전분1큰술반  



여름채소듬뿍 춘장 덮밥은요,

여름채소를 몽땅 준비해서 잘게 다져준비하면 되요. 냉동보관한 여름콩 꺼내놓구요. 생옥수수알갱이도 챙기구요.


춘장은 기름에 한번 볶아서 사용하면 더 구수한향이 짙어진다고 혀서 이번에 몽땅 볶아두었습니다. 


고기는 육류여도 되고 해산물여도 되요. 취향껏! 육류나 해산물 볶기전에 향신채를 먼저 볶은후에 볶아주는 것만 신경쓰면 됩니다. 


감자, 호박, 양파, 콩, 옥수수 등을 넣고 순차적으로 넣고 어느정도 익을때까지 볶아줍니다. 콩과 옥수수는 감자와 같이 넣고 볶는 것이 좋아요. 안그럼 나중에 조금 오래 끓여야 하니깐요. 감자볶을때 감자가 익을만큼 옥수수와 콩도 넣고 익혀주세요! 


그리곤 거의 다익으면, 볶은 춘장을 넣고 볶다가 설탕약간으로 양념하고 준비한 전분물을 부어 걸죽한 농도를 만들면 끝! 입니다.


냉장고에 있는 여름채소 총 출동! 

가지, 조선호박, 감자, 양파, 햇마늘(토종마늘), 꺼내 다져놓고, 여름콩 (완두콩과 강낭콩)은 냉동실에서 꺼냈습니다. 

찰옥수수는 여름요리에 곁들여 먹으려고 일부러 알알이 떼어놓은 것이거든요. 오늘 사용합니다. 


고기는 한살림에 갔다가 간고기를 저렴하게 팔길래 겸사겸사 사왔습니다. 핏물닦아 준비해놓습니다. 



춘장도 한살림에서 산것입니다. 갈색입니다. 현미유 넉넉히 두르고 달달 볶아주었습니다. 



곱게 다진마늘부터 현미유에 볶다가 마늘향이 올라오면 돼지고기를 넣고 볶아줍니다. 

잘 익으라고 감자는 다른것보다 더 잘게 다졌습니다. 감자부터 볶다가 호박, 양파, 콩, 옥수수 넣고 볶아줍니다. 

제가 깜박하고 콩들을  늦게 넣었는데요. 감자볶을때 넣어주는 것이 좋아요. 안그럼 옥수수는 익는데, 콩이 살짝 덜익어서 오래 끓여줘야해요. 참조~~~



거의 다 익었으면, 춘장넣고 볶아줍니다. 워낙 부재료를 많이 넣어서리 춘장도 4큰술 반이나 넣었습니다. 설탕은 넣어도 안넣어도 되는데요. 양파와 호박이 많이 들어가서 기본 전체맛이 달큼해서 1수저 정도만 넣었습니다. 

먹어보고 간을 맞추면 될듯합니다.  (여름채소 듬뿍 넣겠다가 원없이 넣어서리..볶다가 넘쳐서 두개의 팬에다 볶았다능..끄응. 언제나 그렇듯이 적당히!!!!!) 



전분물은 감자전분1과1/2큰술에 물1컵을 붓고 잘 섞어준후 조금씩 넣어가며 농도를 조절해 주며 끓이면 됩니다. 

너무 걸죽한 것이 싫으면 적당히 넣어주면 됩니다. 


이제, 준비할 것은 뜨끈한 여름밥과 여름김치!만 있으면 됩니다. 




자~~

그릇에 담습니다. 



보기만해도 어마어마한 여름맛이겠죠? 

밥에 척 끼얹어서 쓰윽 비벼 먹습니다. 여기에 새코롬하게 익은 열무김치 척 얹어 먹으면 꿀맛! 그 자체입니다. 



이렇게 여름채소를 듬뿍 먹을수 있는 음식이 많지않은데, 올해는 유난히 많이 해먹습니다. 

다양한 식감이 있는것도 재미지고 여름채소들이 정말 한데 잘 어울려서 너무 맛있게 먹었습니다. 



열무김치는 거의 신의 한수라고나 할까. 엄청 잘 어울려서 더더더 맛있게 먹었습니다. 

여름채소 왕창 듬뿍 먹는 기쁨!!! 그것이였습니다. 

여름채소를 한꺼번에 잘 챙겨먹는 요리가 많지않으니깐요. 겸사겸사 춘장덕보며 자알 먹었습니다. 


여름채소 듬뿍 챙겨먹고플때 여름 그 어느날 한번쯤 춘장에 볶아 먹으면 좋을듯 합니다. 


저처럼, 고추장(여름찌개), 된장(강된장), 카레(여름콩 카레)에도 번갈아 먹는것도 아주 괜찮죠? 

무덥고 긴 여름에 잘 조정해서 재주껏! 양껏! 여름채소 듬뿍 챙겨먹자구요!!






최근자료입니다. 참조하세요! 



아래사진을 누르면 '제철찾아삼만리' 블로그로 이동합니다



Posted by 제철찾아삼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