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8. 4. 05:22

언제가 세상이 아프다는 걸 알게되면서 그 아픔을 감당할 길이 없어서 피하고 싶고 도망치고 싶어질때가 있었습니다.

그 무게가 너무 무겁다고 버겁다고 느꼈을때입니다. 주저앉어버렸습니다.

그리곤 무덤덤하게 세상을 보고, 남의 일처럼 이야기하거나 내살길 바쁘다고 눈만 질끈 감고 살았습니다. 

아직도..현실을, 오늘을 마주치기가 무섭습니다. 아파하기가 싫어서 일겁니다. 

아프면 더 성숙해야 하는데..저는 만신창이가 되었습니다. 그래서 참많이 도망쳤습니다. 

세상이야기는 보고싶지도 듣고싶지도 않았습니다. 

그런데...그 세상을 보고싶어졌고 듣고 싶어졌습니다. 맘껏 아파하며 살고 싶어졌습니다.

그리고 만신창이가 아닌, 나를 다듬고 가꾸어보고 싶어졌습니다. 

이 마음이 언제까지 갈지몰라... 느끼는데로 써보려고 합니다. 

무엇을 할수있어서가 아니라, 내가 느끼는 오늘을 맘껏 표현하면서 오늘을 더 뜨겁게 느껴보고, 더 차갑게 나를 돌아보면서 

자신에게 무한히 관대했던 시간들을 잡아보고 싶습니다. 


오늘을 담아내는 저의 노래가 기쁨으로 가득찰지, 슬픔으로 도배가될지..그건 모르겠습니다. 

다만, 오늘을 똑바로 볼수있는 용기와 오늘을 담아내고자 하는 이 맘이 조금은 오래갔으면....

잠시 하다 멈추더라도 느끼는 그순간만큼은 최선을 다해 담아내었으면...

이 노래가 나를 더 강하게 만들어주길....

간절히..소망해봅니다.



-<나>를 세상에 ,오늘에 담아내고 싶어진날 -

2014년 8월4일

Posted by 제철찾아삼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