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2. 5. 07:00

입춘도 지났건만, 여전히 춥고 겨울입니다.ㅎ

겨울식재료가 별로없다고만 생각하는데, 묵나물(말린나물)을 잘 챙겨드시면 생각보다 식재료가 풍성하답니다.

'철모르게 나오는 식재료'보다는 훨씬 건강하고 이로운 식재료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말린나물을 겨울철에는 보다 많이 즐기셨으면 합니다. 


단순히 과거 선조들이 즐겨먹었던 방식이여서가 아니라, 말린나물을 즐겨먹는것이 자연환경적 차원이나, 현대인의 건강상 차원으로나 다 좋다는 판단입니다. 불필요한 에너지낭비를 줄이는 것도 좋구, 제철에 말려둔 나물을 먹는 멋, 그것도 좋은듯싶습니다.

또 제철에 이것저것 알뜰하게 말려놓는 품과 노력도 상당히 기쁜일인듯 싶구요

아주 작고 소소한 일들이지만, 겨울 그 어느날 풍성하고 넉넉하게 안겨오는 기쁨을 맛보는 것이 마냥 좋기만합니다.

마트에 가서 휘리릭 돈주고 사오고 후다닥 몇분만에 만들어내는 조리법으로는 도저히 식재료가 가진 맛과 멋을 다 담을수가 없답니다. 현대인에게는 아주 미련스러운 방법이라 여기겠지만, 제철에 넉넉히 사다가 말리고 보관해두었다가 겨울에 꺼내먹는 이 맛을 무엇으로 살수있단 말입니까? 물론, 요즘은 말린나물도 돈주고 후다닥 사올수있기는 합니다만, 직접 말려서 먹는 맛은 또 다른 기쁨을 안겨줍니다. 겨울이 든든해지는 맘과 겨울에 넉넉하게 채워주는 고마움에 밥상에서 느껴지는 소박함과 든든함에 뿌듯해진답니다.

겨울에는 그런 맛을 많이 느끼는 계절이 되었으면합니다. 

그렇게 겨울을 이겨내고, 따뜻한 봄, 새생명이 파릇파릇하게 돋는 기쁨이 또 무엇인지를 더 절박하게 느끼지않을까?..

저는 그리생각합니다. 


가을에 말린 무말랭이를 꺼냈습니다. 

봄에 말린 나물들도 종종 꺼내서 나물로 먹고, 가을에 말린 나물도 번갈아서 꺼내 먹으면 겨울밥상은 단조롭지않답니다.

딱히, 뭘 걱정하지않아도 되구요ㅎ

늦가을이 되면, 정말 바빠집니다. 맛있어지는 가을무로 짬짬이 말려야지, 넘쳐나는 가을식재료로 김치담가야지...ㅎ

하여간, 엄청 바쁩니다. 그런 와중에 작은공간이지만 아침마다 도마소리내며 무 잘라서 널어 말렸습니다. 

반건조될때가 저는 가장 맛있어서 살짝 덜말랐을때 보쌈도 해먹었답니다. 

그리고 요맘때 꺼내봅니다. 

보통은 무침으로 즐기는데, 작년에 조림으로 해먹었더니 정말 맛있더라구요^^

하여서, 이번에도 조림을 먼저 선택했습니다. 작년과 살짝쿵 양념이 다릅니다. 뭐..아주 미묘한 차이인지라..ㅋㅋ

우째뜬, 아직은 생소하실듯하여 또 담아봅니다. 


앗! 무말랭이가 비타민D가 생성되어 뼈건강에 좋다는 이야기가 있는데요, 모든 무말랭이가 그러하지않답니다.

해볕에 말린 무말랭이만 그렇답니다. 요즘처럼 건조기에 후루룩 말린 무말랭이는 비타민D가 없는 것이랍니다.

비타민D는 햇볕으로만 생성되기 때문입니다. 그러니..무말랭이가 마냥 뼈건강에 좋다고..선전하는 건..좀..그렇지요ㅠ

별거 아니지만, '어떻게 말리느냐'는 영양과 관련이 깊답니다.. 이건 조리법에도 생산과정에도 다 적용된답니다. 


그래서 그 식재료가 어떻게 키워지고, 어떻게 조리되었는가를 조목조목 알려주지않으면서 '영양'만 강조하면 그건 사기랍니다. 

식재료별로 그 식재료의 특성에 맞게 잘 키워내야하고, 잘 보관유통해야 되며, 잘 조리해야 온전하게 식재료의 영양을 흡수할수있는 것이랍니다. 또 여기에는 사람에 따라 그것이 다 흡수될수도 있구 아니기도 합니다. 이런 종합적인 판단을 내려주는 식재료 홍보, 선전이 되어야 우리들의 요란하고 삐까뻔적한 먹거리들의 정보들이..조금씩 제자리를 찾아가지않을까..싶습니다. 



가을날 가을볕을 받고 잘 말려둔 무말랭이로 조물조물 간해서 간단한 양념에 볶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무침보다 더 맛있습니다. 취향따라 드시면 될듯합니다. 

응용범위도 다양하고 넓으니 가을에 준비해두슨 것이 있다면, 맘껏! 즐기시면 된답니다. 



오도독 오도독 짭조롬하니 밑반찬으로 아주 좋답니다.

겨울찬으로 너무 든든합니다. 

무침이 살짝 지겹다 싶을때 조림으로 한번 양보하셔도 좋을듯하구요, 한번 해드시고 맛있다면 자주 즐기셔도 좋을듯해요.

저는 겨울밑반찬으로 강추합니다~









오도독 맛있는 겨울 밑반찬~

무말랭이조림


재료: 무말랭이 크게 두줌, 다진대파약간

밑간: 양조간장3큰술

양념: 고추장1작은술, 비정제설탕1큰술, 조청1/2큰술, 참기름 1작은술, 고춧가루1작은술, 멸치육수3큰술, 생강주1큰술, 통깨약간




무말랭이 말릴때, 불릴때 주의할점!

무말랭이 말리는 법은 앞에서도 언급했지만, 가을볕에 말리는 것이 가장 중요하답니다.

그리고 조금 얇상하게 말리면 빨리 말려지기도 하고 불릴때도 시간이 덜 걸리는 더 좋은듯합니다. 

무말랭이를 만들때는 '다발무'를 사다가 무는 말리고 무청은 시래기 말리면 일거양득이랍니다. 

앗! 시래기는 통풍이 잘되는 그늘에서 말려야 한답니다. 볕은 파란 엽록소를 파괴하기때문에 안좋답니다. 

늦가을에 꼭 잊지마시고 부지런히 챙기시면 됩니다.


무말랭이 손질법에서 가장 중요한것 다진생강을 넣고 불리는 것이랍니다.

무는 말려지면서 특유의 무냄새가 난답니다. 그것을 다진생강이 아주 잘 없애준답니다. 향긋한 생강향이 베이면서 무특유의 냄새도 제거해주니 아주 좋답니다. 꼭 놓치지말고 챙겨서 불려보세요!



가을볕에 말린 무말랭이 크게 두줌을 준비했습니다. 

다진생강1/2작은술을 넣고 물 2컵을 부어줍니다. 물의 양은 넉넉하게 부어주셔도 된답니다. 

딱딱한 것없이 부들부들하게 잘 불려지게  해줍니다. 



불려진 무말랭이는 물기를 짜줍니다. 

그리고  밑간을 해줍니다. 

양조간장3큰술을 넣고 조물조물 거려놓습니다. 충분히 양념이 배여들면, 밑간한 무말랭이를 쪽 짜줍니다.

그럼 밑간했던 간장이 나옵니다. 이것은 버리지않고 조림양념으로 사용합니다. 



팬에 밑간했던 양조간장에,고추장1작은술, 비정제설탕1큰술, 조청1/2큰술, 참기름 1작은술, 고춧가루1작은술, 멸치육수3큰술, 생강주1큰술을 넣고 팔팔 끓여줍니다. 

잔거품으로 전체적으로 골고루 끓여지기 시작하면, 밑간한 무말랭이를 넣고 볶아줍니다. 



양념이 다 배여들때까지 조려줍니다. 다 조려지면, 통깨뿌려 마무리~



자~

그릇에 담습니다. 


오도독 오도독 너무 맛있습니다~

겨울밥상이 재밌어 진답니다.ㅎ



방법도 어렵지않고 괜찮지요?

밑반찬으로 두고 먹는것이니 더더욱 만들어두면 든든하답니다.



말린나물로 요맛죠맛보는 겨울을 즐기시길 간절히 바란답니다.

철없는 식재료에 눈이 가기보다는 말린나물에 더 많은 애정과 품을 들여가는 우리들의 겨울 밥상이 되었으면합니다. 

물론, 그러기위해서는 봄과 가을날, 부지런해야겠지요? 올 봄과 가을 좀더 풍성히 말려서 다가올 겨울에는 더 맛있게 채워봅시다!


제철찾아삼만리는 

제철식재료의 귀중함을 하나 하나 배워가며 채워내는 공간입니다. 

제철식재료에 대한 사랑은 잃어버린 식재료의 제맛을 찾아가는 과정이기도하고 

식재료를 자연의 힘으로 건강하게 키워내는 농수축산분들의 노고를 소중히 아껴가는 과정이기도 합니다. 

더불어, '어떻게 먹을것인가'의 진지한 답을 찾아가는 과정이기도 합니다. 


아직 부족하지만, 궁금하시다면, 

제철찾아삼만리 http://greenhrp.tistory.com 놀러오세요~



Posted by 제철찾아삼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ilyvalley.tistory.com BlogIcon 릴리밸리 2015.02.05 0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이렇게 조림도 할 수 있군요.
    무침만 늘 해먹고 있었답니다.
    뜨거운 밥위에 올려서 먹고 싶네요.
    추워진다니 감기 조심하세요.^^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2015.02.05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요건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이상하게 안 먹게 되더라고요..ㅎ

  3. Favicon of https://windyhill73.tistory.com BlogIcon 바람 언덕 2015.02.05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말랭이...
    이건 정말 잊을래야 잊을 수 없는...
    찢어지게 가난했던 그 시절, 울 엄니는 매일 무말랭이를
    도시락 반찬으로 싸주시곤 했죠.
    그런데 실증이 날 법도 한데, 그 무말랭이가 왜 그리 맛잇느냔 말입니다.
    먹고 먹어도 물리지 않는 울 엄미만의 무말랭이...
    울 엄니가 음식하나는 정말 끝내주게 한다는...
    윤기가 자르르르 흐리게 만드는 무말랭이...
    아 먹고 싶네요.

    ^^

    • Favicon of https://greenhrp.tistory.com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5.02.05 1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매일먹어도 맛있었던 무말랭이무침...그안에는 어머님의 숨은 손맛비법이 있었군요..ㅎ
      워낙 솜씨가 좋으셨다니..뭔들해서 맛이없었을까요..ㅎ
      아...군침만 흘리게해드려서..왠지..지송한맘까지 들잖아요...ㅎ
      오늘도 좋은날!되세요!

  4. Favicon of https://kj9020000.tistory.com BlogIcon 연두빛나무 2015.02.05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진 생강을 넣고 불리면 냄새가 안나서 좋군요.
    겨울에 생강 먹으면 따뜻하고 좋은것 같아요.
    무말랭이를 이렇게 조림으도 이용할수 있다고 전 왜 생각 못할까요...ㅎㅎ
    맛있겠어요. 쫀득할것 같은 식감도 재미나것 같구요^^

  5. Favicon of https://newday21.tistory.com BlogIcon 새 날 2015.02.05 1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찌 보면 흔한 음식 중 하나인데, 제철님이 만드신 건 유독 맛나 보여요. 사진빨 죽이는구먼유^^ 겨울철 밑반찬으로 놓고 두고두고 먹으면 좋을 듯싶군요

  6. Favicon of https://yun-blog.tistory.com BlogIcon 맛있는여행 2015.02.05 1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에 말려서 먹어도 식감이 그대로 유지되는군요.
    그리고 보관이 용이해서 아주 좋은 방법인 것 같습니다.
    겨울 밑반찬으로도 아주 그만일 것 같아요. ㅎㅎ
    맛있게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요^^

    • Favicon of https://greenhrp.tistory.com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5.02.06 1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무가 가장 맛있는 시기가 늦가을이라서 늦가을에 말려 겨울부터 봄까지 즐겨드시면 좋답니다. 물론, 많이 말리신다면 1년까지 가능하구요.ㅎ
      저녁시간도 행복하세요!

  7.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5.02.05 2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말랭이를 정말 좋아하거든요~ 근데 늘 무침만 먹었었는데 볶음이 더 맛있을 것 같아요~
    봄과 가을의 말랭이가 영양분이 다르다는건 오늘 완전 처음 알았네요~
    알면 알수록 더 신기한 우리네 식재료들입니다^^

    • Favicon of https://greenhrp.tistory.com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5.02.06 2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무침도 맛있구 조림도 맛있답니다. ㅎ
      볕에 말려야 생기는 비타민D를 건조기가 대신해주는 것처럼 착각하는 상황이 좀 우습더라구요.. 요즘은 볕에 말리는 건조식재료가 거의 없어요.
      대부분이 대형 건조기에 말려서 나오기때문에..사실 엄청난 에너지낭비인데..참 안타까워요
      주말도 행복 왕창 넘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