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1. 9. 07:00

겨울에 꼭 챙겨먹어야 하는 봄맛, 취나물밥입니다. 

나물밥은 나물이 한창 나오는 봄철시기에 즐겨먹는것 하나와 봄철에 갈무리한 말린봄나물로 겨울철에 챙겨먹는 것이 있습니다. 전자는 생나물로 만든 나물밥이고, 후자는 묵나물로 만든 나물밥입니다. 생나물로 즐기는 건, 봄나물의 풋풋함과 향긋함을 제계절에 즐기는 것이지만, 묵나물로 즐기는건 '봄'을 애타게 기다리는 애틋함을 담은 맛입니다. 


지난해 봄철에 말려두었던 것을 꺼내 먹으며, 봄이주는 향긋함을 그리워하며 겨울나기에 힘을 냅니다. 

보통은 묵나물은 아무때고 먹고 즐기는 것이라 여기기 쉽지만, 묵나물은 겨울에 잘 챙겨먹는게 가장 좋습니다.(겨울에 먹기위해 말린 것이니깐요) 특히나 봄나물을 말린 것은 더더욱 겨울철에 빛을 발합니다. 향긋함을 담고 있기에, 봄향을 뿜어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겨울을 잘 견디며 이겨내게 해줍니다. 물론, 봄을 그리워하게 되고 사랑하게 됩니다. 


한겨울은 추위가 정점에 이르는 겨울의 한가운데 시기인데요. 그만큼 이시기가 가면 금새 봄이 옵니다. 

그래서 봄을 그리워하며 봄을 기다리며 챙겨먹는 나물밥은 겨울별미중 별미입니다. 


묵나물로 만든 나물밥이면 다 겨울이 제철별미밥이지만, 그중 으뜸은 단연 지난해 봄에 말린 향긋한 봄나물로 만든 나물밥입니다. 또 그중 으뜸은 '산나물'로 말린 나물입니다. 산나물은 제철이 늦봄에서 초여름인데요. 그때 겨울에 먹을양을 염두에 두고 말려놓습니다. 취나물이 산나물의 대표명사이기는 하지만, 워낙 재배농가가 많아 하우스재배도 상당히많아지고 그로인해 철모르게 생산되기도 합니다. 또, '취'나물은 종류가 수십종에 이를 정도로 다양한데, 보편적으로 취나물이라 부릅니다. 정식 이름은 '참취'입니다. 여러 취나물중 으뜸에 속하는 나물이라 그러합니다. 


뭐, 자세한 이야기는 이미 봄철에 누누히 전했던듯해서, 일단 마무리하고. 


한겨울에는 지난한해 계절별로 갈무리해둔 식재료중 별미밥으로 만들수 있는 것들을 하나씩 꺼내 자주 즐겨먹으면 너무 좋습니다. 묵나물로 조물조물 무쳐 찬으로 내놓아도 너무 좋지만, 나물밥으로 든든히 채워보는 것도 아주 좋기때문입니다. 

한겨울별미로 묵나물밥이 잘 자리잡길 강력히 권합니다. 소박한듯 너무 근사하고 멋들어진 겨울별미일뿐만 아니라, 이를통해 제철의 소중함과 갈무리의 중요성을 채득하기 때문입니다. 


한겨울에는 나물밥으로 겨울나기를 든든히 한다 여기고, 계절별로 갈무리를 더 야무지게 하시길. 



참취는 향이 너무나 진하고 좋기때문에 말려놔도 그 향을 숨길수가 없습니다. 삶을때부터 집안가득 팡팡팡 퍼뜨립니다. 

잎나물 말린것은 팔팔끓는물에 바로 넣고 5분내외로 삶아주다가 불끄고 그대로 냄비째 식혀두었다가 건져서 밑간해 볶으면 나물찬, 불린쌀에 올려주면 나물밥이 됩니다. 


의례, 말린나물은 상당히 손질이 번거로울꺼나 여기기 쉬운데요. 잎나물은 아주 쉽고 간단합니다. (잎나물은 들나물, 산나물의 여린잎들: 섬쑥부쟁이, 다래순, 참취, 곤드레, 등등)

주로 줄기나물이 오래걸립니다만, 그것도 팔팔 끓는물에 15분정도 북 삶아주다가 그대로 식혀 밑간해 요리하면 됩니다. (줄기나물은 고사리, 토란대, 고구마줄기, 죽순 등이 속합니다. ) 


열매나물은 물에 담가 그대로 불려주면 됩니다. 주로, 무, 호박, 가지, 박 등이 여기에 속합니다. 


즐기와 잎이 같이 있는 시래기가 조금 별스러운 겁니다. 시래기는 충분히 불린후 충분히 삶아 섬유껍질을 벗기는 작업까지 있습니다.  아마, 시래기손질이 조금 별스럽다보니 다른 묵나물도 그러려니하고 막연히 생각하게 된듯싶어요. 


근데, 나물의 특성별로 손질법이 다르지만, 생각보다 쉽습니다. 마냥 물에 불린다는 생각만 얼렁 버리시면 됩니다. 

대부분은 팔팔 끓는물에 끓이다가 그대로 냄비째 식혀주면 됩니다. 여기에, 밑간하는 것만 신경쓰면 얼마든지 언제든지 능숙하게 묵나물요리를 할수 있습니다. 허니, 지례짐작 어려워마시고 한겨울은 묵나물로 찬을 도움받는 만큼 능숙능란해지시길 욕심내 보시길. 



취향이 뿜어져나오는 나물밥에 양념장 넣고 쓰윽 비빈후 새코롬하게 잘익은 김장김치 척 얹어서 먹습니다. 

꿀맛!! 아니, 천상의 맛!이로다!!



묵나물은 '들기름'과 '국간장'으로 맛을 냅니다. 다른양념으로는 사실 묵나물의 맛을 살릴수가 없습니다. 

'들기름'과 '국간장'으로 밑간해야 향긋함도 더 살고, 구수함도 채워져 봄날을 부른듯한 맛으로 밥상을 향긋하게 해줍니다. 


차진잡곡이 많이 들어간터라 착착 감기면서 찰지게 씹히는 밥알도 너무 맛있습니다. 겨울밥은 차진잡곡을 적절하게 넣어 밥을 하면 밥맛이 한층 좋습니다. 거기다가 이번 나물밥은 나물삶은물로 밥물을 한터라 '향'이 밥에 스민정도가 아주 강렬합니다. 밥알하나하나에도 봄향이 팡팡 퍼집니다. 



김장김치는 요즘 주요한 찬입니다. 그덕에 겨울밥상은 무진장 든든합니다.  김장할때 김치소가 조금 남아 작은배추를 냉큼사다 담근것인데, 그것부터 꺼내먹고 시작했습니다. 작으마한 배추가 꼭지만 썰어내 길쭉하게 찢어가며 먹습니다. 


척 찢어서 향긋한 나물밥에 척~ 얹어 앙~~~으아~~~쓰러집니다. 


나물밥(묵나물음식)은 우리나라에만 있는 독특한 음식문화이고, 험난한 계절과 땅을 일구어 살아내면서 삶의 지혜가 응집된 귀한 문화유산이며,  꼬박 계절을 잘 지키고 견디게 해주는 계절지킴이 음식문화입니다.  

더많이 사랑하고 더많이 우리들삶으로 잘 내려앉길 고대합니다. 






취나물밥


재료: 삶은 말린취나물 크게 네줌. 당근약간 , 쌀2컵반(맵쌀1컵, 오분도미1컵, 노란차조,청차조 1/4컵씩) 

밥물: 취나물 삶은물 2컵반(쌀양과 동량)

나물밑간: 들기름1큰술, 국간장1큰술 

밥하기: 들기름1큰술

비빔장: 국간장2큰술, 다시마우린물2큰술, 다진파2-3큰술, 통깨, 고춧가루, 참기름1큰술 


※ 취나물밥은요,

말린취나물을 삶아 국간장과 들기름에 밑간해 얹어 밥을 한 것입니다. 



㈎ 취나물 손질 

㉠말린 취나물은 팔팔 끓는물에 퐁당 넣어 5분가량 센불에서 삶아줍니다. 

㉡ 적당히 부드러워지면, 불을 끄고 뚜껑덮고 그대로 식혀줍니다. 

㉢ 완전 식은후, 건져내 먹기좋게 쫑쫑 썰어냅니다. 

   - 이때, 삶은물은 버리지않고 고운체에 걸러놓습니다. 

   - 직접 말린것이 아니라면, 삶은물을 사용하지않습니다. 또한 삶고난후 한번 물에 헹궈주어야 합니다. 


※ 묵나물은 전날 저녁에 삶아 냄비째 식혀두었다 아침에 밑간해 요리하면 좋습니다. 


㈏ 밥하기 

㉠ 쌀은 깨끗이 씻어 불려놓습니다. 대략 20분정도. 

- 다 불려졌으면 체에 밭쳐 물기를 빼놓습니다. 

㉡ 쌀이 불려지는 동안, 나물 밑간을 해줍니다. 

  - 반드시 들기름과 국간장으로 밑간합니다. 그래야 맛이 월등히 좋습니다. 

㉢ 불린쌀을 냄비에 담고, 들기름1큰술에 살살 버무려줍니다. 

  - 들기름1큰술에 볶아주어도 됩니다. 

㉣밑간한 나물을 얹고 그위에 밥물을 붓습니다. 

  -밥물은 쌀과 동량으로 준비하면 됩니다. 

㉤ 불을 켠후 밥물이 바글바글 끓어오르기 시작하면 나물과 뒤섞어주다가 뚜껑덮고 밥을 합니다. 

㉥ 밥물이 사라지고 밥알이 익어가면, 곁들이는 채소(당근, 또는 해산물)등을 넣어주고 뚜껑덮고 뜸을 들입니다. 


㈐ 비빔장 만들기

- 비빔장은 딱히 정해져 있는게 아닙니다. 

- 취향따라 고추장, 간장, 된장을 기본으로해서 비비기좋은 농도로 만들어 주면 됩니다. 



나물삶기


작년 나물들이 얼마나 있나 하고 이것저것 살펴보니, 말린취나물이 딱 걸렸습니다. 

마침, 향긋한 봄맛이 필요했는데, 잘되었다 싶어 냉큼 삶았습니다. 


취나물은 잎나물이니, 팔팔끓는물에 삶다가 그대로 식혀두기만 하면 됩니다. 

이른봄에 나오는 취나물은 재배취(하우스) 이거나, 여린나물이라 그것으로 말렸다면 2-3분정도만 삶아도 금새 부드러워집니다. 늦봄 초여름 산에서 재배한 제철 취나물로 말렸다면, 줄기가 우람하고 잎이 거친편이라 대략 5분정도 삶아주면 됩니다. 



초여름 산나물이라 5분정도 삶았습니다. 금새 풀어집니다. 그래도 줄기가 부드러워질때까지 5분정도 삶아줍니다. 


그대로 식히기


다 삶았으면 뚜껑덮고 그대로 식혀둡니다. 식을때까지 건드리지않으면 됩니다. 

그럼, 여열로 충분히 불려져 부드러운 나물이 됩니다. 



다 식었으면, 건져내고 삶은물도 챙겼습니다. 취나물 삶은물도 챙겼습니다. 밥물로 하면 더 향긋할듯해서요. 

직접 말린나물이 아니라면 사용하지 말고, 나물도 건져서 바로 밑간하지말고 한번 헹궈준후 물기짜 사용합니다. 


도마에 올려, 쫑쫑 썰어냅니다. 



밑간해 밥앉히기


국간장과 들기름에 조물조물 버무려둡니다. 쌀은 씻어 불려놓습니다. 



불린쌀을 냄비에 담고, 들기름1큰술을 넣고 슬슬 버무려 준후, 밑간한 나물을 그위에 얹습니다. 



취나물향이 너무 좋아 삶은물을 밥물로 넣어봤습니다. 밥물 붓고 불을 켭니다. 


비빔장 준비 


만만한 당근 꺼내, 잘게 다져 밥에도 넣고, 비빔장에도 살짝 넣어줍니다. 

대파도 잘게 다져놓습니다. 



국간장이 짠터라 다시마우린물을 적당히 넣고 간을 조정했습니다. (고춧가루, 통깨, 참기름)



밥하기


밥물이 끓어오르면, 나물과 쌀을 뒤섞어준후 뚜껑 덮어 밥을 합니다. 불도 중간불로 줄이고.



밥물이 사라져가면, 당근다진것을 넣어 섞어주고, 뚜껑덮고 약불로 줄여 뜸을 들입니다. 



밥에서 윤기가 흐를때까지 기다리면 되겠습니다. 



자, 한상 벌려봅니다. 


김장김치와 곷감생채, 미역국을 곁들였습니다. 



소박하기 그지없지만, 정말 꽉찬 별미밥상입니다. 

밥할때부터 향긋함이 팡팡 퍼지는 탓에 먹기도 전에 군침이 한가득이 됩니다. 


묵은나물이 품는 향이라고 하기에는 너무나 향긋하고 근사합니다. 아마도 취나물이 가진 향이 매혹적이라 그러하겠지만, 그것이 말려져서도 간직되었다가 한겨울밥상에서 살아나니 더 멋들어집니다. 

아마도 추위가 더 봄을 간절히 원하기때문에 더 향긋하게 느껴지는 지도 모릅니다.



비빔장에 비벼 그냥 먹어도 꿀맛! 여기에 잘 익은 김장김치 얹어먹으면 천상의 맛!

또, 들기름 참기름에 구운 김을 싸먹으면 쓰러집니다. 



올 봄에도 부지런히 나물말리기 해내서, 다음겨울에 덕을 봐야겠어요. 

나물밥은 항상 계절갈무리의 중요성을 깨닫게 해줍니다. 그 계절에 그 계절식재료를 잘 챙겨먹는 것과 함께, 갈무리를 잘해두는 것이 버릇이 되면, 요로코롬 맛난 별미는 덤입니다. 


특히나 겨울철은 갈무리덕을 정말 많이 보는 계절입니다. 

작년한해 갈무리한 식재료들을 하나씩 챙겨먹으며 다가올 올해의 계절들 갈무리작업을 더 야무지고 알차게 하겠다고 더 굳게 다지는 시간이 되시길 고대해봅니다. 










아래사진을 누르면 '제철찾아삼만리' 블로그로 이동합니다


Posted by 제철찾아삼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젤라 2018.03.11 1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취나물 처음으로 요리 해보았는데,, 넘 맛있었어요~~ 레시피 잘 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