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9. 1. 07:00

초가을이 시작되면 제일먼저 생각나는 달걀찜입니다.

따끈하고 부드러운 맛이 너무 좋기때문입니다. 


요리를 하다보면 요방법 죠방법 해보기 마련입니다. 그러다가 그 어느날부터는 자신에게 적합것도 찾지만 자신이 좋아하는 것들이 생깁니다. 아마, 그중 하나가 제게는 달걀찜입니다. 여러가지 방법이 있지만, 다른방법은 잘 안하게 됩니다.

가장 부드럽고 맛있는 방법이라고 확신하기 때문입니다. 조리법은 왠간해서는 한가지 방법으로 정돈안하려고 하는데 달걀찜은 잘 안되네요. 제가 가장 좋아하고 즐기는 방법의 달걀찜입니다. 


한번 달걀물을 체에 걸러내고 찜통에 쪄주는 것입니다. 보통은 생각하기를 상당히 번거롭지않나? 달걀찜 하나하면서. ..

하지만, 이방법으로 한번 해서 맛을 보게되면 이 방법외에는 다른 방법은 그다지 하고픈 맘이 생기지않습니다. 그만큼 최고의 부드러움이 있기때문입니다. 만들기전부터 설레기까지 하는걸요? ㅎ


아마, 가을 겨울날 계절식재료들을 약간씩 곁들여서 종종 해먹을 겁니다. 소박한 달걀찜이지만 일품요리가 부럽지않으며 그 어떤 요리에 뒤지지않는 멋진찬입니다. 


생각보다 체에 걸러내는 것이 오래 걸리지도 않을 뿐더러 찜통에 올려두고 시간알람을 켜두면 다른일하면서 여유있게 만들거든요. 

익숙해져서 편한지 모르겠어요. 다른 방식으로 하는것이 저는 더 불편해요. 왜냐면 이만한 부드러움을 담을수 없기때문이죠. 



어때요? 고명은 딱히 올릴 재료가 없어서, 홍고추랑 대파여서 이쁘게 될수는 없었지만..(제가 또 이쁘게 하는거 못하잖아용^^,)

동영상이 되면 보여드리고 싶을 정도로 찰랑찰랑 거리는 달걀찜. 아으.. 빨리 먹고싶어서 심장이 쿵쾅쿵쾅 거려요.ㅎ 한수저 뜨면 찰랑찰랑, 촉촉하고 부드러움의 최고여요. 너무 부드럽고 맛있어서 어찌할바를 모른다고나 할까?


너무 너무 부드러워서 눈을 지긋이 감게 만드는..ㅎ

덕분에 밥상이 감미로와져요.  



달걀은 GMO(유전자변형곡물)사료를 먹이지않은 닭이 나은 알이여요. 최근에 초란으로 판매하더군요. 

알이 너무 작아서 5개로 만들었어요. 일반달걀크기면 2-3개면 충분한데..ㅎ


아무튼, 만드는 방법은 너무 간단해요. 어렵게 여기지 마시고 한번 도전해보시고 맘에 들면 자주해서 길들여보세요. 이제 찬바람도 서서히 세기부터 온도까지 많이 익숙해질터인데 그때 소박한 달걀로 근사하고 멋진 찬을 내놓으면 그것만큼 뿌듯한건 없잖아요? 그죠? 







부드러움의 최강자!!!

달걀찜 


재료: 초란5개, 물200

양념: 소금1작은술, 참기름약간 

고명: 홍고추약간, 대파약간, 통깨약간 



달걀찜은요,

달걀과 물의 양을 동량으로 잡습니다. 그리고 소금 약간을 넣고 잘 섞어줍니다. 그리고 채에 한번 내려줍니다. 

이때! 체에서 잘 내리려면 달걀물이 떨어지는 체바닥을 수저나 젓가락으로 계속 긁어줍니다. 그러면 쑤욱 달걀물이 잘 빠져나옵니다. 


주의할점은 달걀물과 섞는물의 양이 동량이라는 것과 달걀그릇위에 알루미늄호일을 구멍내서 덮어주는 것만 신경쓰시면 됩니다.


찌는 시간은 김이오른 찜통에서 10분이면 됩니다. 찜통에 넣어두고 알람 맞춰준후에 다른일 보시면 됩니다.


그리고 10분이 되면 뚜껑을 열고 고명을 살짝 얹어줍니다. 다시 뚜껑덮고 1-2분정도 뜸들이면 됩니다. 

고명얹어주는 시간은 7-8분 정도 되었을때 해도 상관없어요. 


고명은 될수있으면 수분이 없는 재료로 선택하는 것이 좋아요. 고명이 수분이 많으면 달걀찜위로 물이 흘러다녀요.ㅋㅋ

그러면 쪼로록 따라내면 되긴해요. 해산물을 올릴경우는 특히나 데치거나 삶은 재료를 얹는다는 것 명심!하면 되요.고명은 다 찐후에 올리면 달걀에 고명이 봉긋하게 얹어있지않고 돌아댕겨요ㅋㅋ 


달갈찜 그릇에 참기름 바르는거도 놓치지 마시구요. 



달걀이 초란이라서 달걀박스에 헐렁하게 담겨져 있어요. ㅎ



크기를 가늠해보시라고. 수저위에 올려봅니다. 에구.. 숟가락 크기만해요.

하여, 한두알로는 택도 없기때문에 5개 깨뜨려 개량했어요. 

5개정도 되니깐 200g이 되더군요.  



하여, 물량도 200g을 준비해 붓고 소금 1작은술로 간을 맞췄습니다. 

잘 섞어주면 됩니다. 



체에 밭쳐서 달걀물을 내려줍니다. 이때! 젓가락이나 수저로 채바닥쪽을 긁어내 줍니다.

달걀물이 쭈욱 빠져나옵니다. 수저로 하면 더 잘빠져나와요. 

시간이 그리오래 걸리지않으니 이부분만 신경쓰면 나머지는 정말 초간단이여요. 


체에 달걀끈이 남는데요. 고거까지 내리겠다고 신경쓰시면 달걀찜 못만듭니데이~ 

고건 눈 딱감고 버립니데이~ 



달걀물을 체에 다 내렸으면 찜그릇에 참기름 약간을 골고루 발라줍니다. 

그리고 달걀물을 부어줍니다. 



김이오른 찜통에 그릇을 담고 알루미늄호일로 덮어줍니다. 그리고 가운데에 십자칼집을 살짝 내줍니다. 



10분 정도 쪄주다가 8-9분쯤 되었을때 뚜껑열어 준비한 고명 살짝 올려줍니다.

그리고 다시 알루미늄호일 덮어주고 뚜껑덮어 1-2분 더 쪄주고 불을 끕니다. 



자~

완성입니다. 


그릇이 많이 뜨거우니 찜통에서 빼낼때 조심하시구요. 

아오..그릇을 들고 밥상으로 이동하는데 찰랑찰랑 거리는 모습에..요녀석 얼마나 맛있을꼬..하는 생각만 듭니다.


어쩜 이리 부드러운겐지.. 정말 너무 맛있습니다. 이렇게만 달걀찜을 먹다보니 다른 달걀찜은 사실 넘보지도 않습니다. 요거이 가장 부드럽기때문이여요. 



부드러움을 보여드리기위하여 한수저 떳는디..너무 크게 떠진거여요?ㅎㅎㅎ

사진은 멈춰져서 이 순간이 얼마나 찰랑찰랑 말랑말랑 흔들흔들 거리는지..안보이실꺼여요.

만들어서 그것까지 보신다면, 아마 흥분의 도가니 일껄요?ㅎㅎㅎ 



속까정 정말 촉촉하고 부드럽다는 게 보이죠? 떠진 곳의 깨는 한수저뜰때 고명이 쓸려 내려간거여요. ㅎ

수저를 멈출수없게 만드는 부드러움의 최강자!입니다. 



날이 선선해지는 가을 그 어느날 , 최강의 부드러움 꼭! 만끽하시길 바랄께요. 

요 달걀찜 하나만 있어도 밥상이 근사해져요. 괜찮죠? 

짐짓 어려워마시고 하나도 어려울것 없으니, 맘껏 도전하시와요~~~



<더보기> 가을식재료를 정리하고 있어요. 참조하세요!

가을 식재료 총정리1탄(초가을 늦여름편)

제철식재료가 중요한 까닭


제철찾아삼만리는 

제철식재료의 귀중함을 하나 하나 배워가며 채워내는 공간입니다. 

제철식재료에 대한 사랑은 잃어버린 식재료의 제맛을 찾아가는 과정이기도하고 

식재료를 자연의 힘으로 건강하게 키워내는 농수축산분들의 노고를 소중히 아껴가는 과정이기도 합니다. 

더불어, '어떻게 먹을것인가'의 진지한 답을 찾아가는 과정이기도 합니다. 


아직 부족하지만, 궁금하시다면, 

제철찾아삼만리 http://greenhrp.tistory.com 놀러오세요~




Posted by 제철찾아삼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5.09.03 0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이,,,
    이쁘게 만드는 방면에는 재주가 없으시다뇨~ 충분히 이쁘고도 남는데요~ㅎ
    저도 달걀찜은 자주 만들어서 먹는데 오늘 또 여러가지를 배워가네요
    그릇에는 참기름을 꼭 바르고 호일에는 구멍을 쏙쏙~
    그리고 고명을 올리고는 밥 뜸 들이듯~ 2분 정도 더 쪄주기,,
    꼭 실천해보겠음다!!!^^

    • Favicon of https://greenhrp.tistory.com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5.09.03 0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흠..사실 자세히 들여다보면..엄청 투박하답니다.. 그걸눈치 못채다니요?ㅎ
      와우~~ 달걀찜 채에 걸러내는것만 번거로와하지않으면 정말 맛있는 달걀찜이 되요. 아마 반하실껩니다. 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