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10. 3. 06:30

오늘은 

떡샐러드입니다.


옛날식 샐러드라고하면 아니 사라다라고하면  더 느낌이 올까요?ㅎㅎㅎ

한참 전에만 해도 

추억의 샐러드 한그릇이 참 대단해 보였던 시절도 있었습니다. 


마요네즈에 듬뿍 버무리기만했는데도 

특별한 날에만..잔치집에나 가야 맛볼수있는 혹은 명절에만 보이는..ㅎㅎㅎ

지만 쫌 특별했나요?ㅎㅎ


요즘은 소스도 워낙 다양하게 만들어서 판매되기때문에 

소스를 만든다는것 자체가 이상하게 생각될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소스는 직접 만들어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사실 어려운것도 아니랍니다. 

서양것이라서 왠지 만들지 못할거라는 선입견이 있어서 그렇지

원리는 아주 간단합니다. 


기본 입맛이 새콤달콤한 맛에 맞추어 취향껏 만들어내면 됩니다. 

거기에 더 새콤하게, 혹은 더 달게, 혹은  더 고소하게..자기입맛에 맞게 만들어 내놓으면 된답니다. 


또 음식재료의 어울림 등을 고려하기도하고, 집에 있는 양념사정에 따라 달라질수도 있습니다.


집집마다 김치맛이, 고추장, 장맛이 다 다르듯이

소스맛도 천차만별인 것이 자연스러운 것입니다~~


저는 가을쯤 되면 

꼭 마요네즈를 한번쯤 만들어 샐러드를 해먹습니다..이유는 ..잘모르겠고

가을이되면 꼭 생각납니다ㅎㅎ 유독 과일이 많아서인지도 모르겠습니다ㅎㅎ


마트에서 휘리릭 사오면 간편한것을...뭔 쓸데없는 짓이냐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시겠죠^^

하지만 마요네즈는 만들기가 너무 쉬운 소스랍니다ㅎㅎ(단 ,도구의힘을 빌리면ㅋㅋ)


그리고 많이 만드는것이 아니라 그때그때 만들어 먹는것이 가장 좋답니다.

왜냐하면 마요네즈는 계란과 기름으로 만들어지기때문이죠ㅎㅎㅎ


자..서두가 넘 길었습니다ㅎㅎ

소스하나 만들고..뭔 말이 많은지...ㅋㅋ


직접 만든 마요네즈에 떡을 넣고 추억의 샐러드 만들어보았습니다~~

한끼를 해결하는데도 좋습니다~



추억의 샐러드 맞나요?ㅎㅎ

여기에 떡을 넣어봤슴돠~~ 저는 가을샐러드에 꼭 떡을 넣어 든든한 한끼로 먹습니다~



시중에서 판매하는 마요네즈보다 살짝 묽은편이기는 하지만

고소함은 더 말할필요도 없지요^^

국화꽃송이처럼 내려앉은것은 계란노른자여요ㅎㅎ 이쁘죠^^ 



집에 있는 야채 몽땅 털어서 사과도 넣공..(배두 있는데..왜뺏을꼬...)


추억 하나에 떡도 넣어 

고소하게 쫀득하게 한접시 비웠습니다~~







마요네즈를 직접 만들어 추억과 함께먹는다~

떡 샐러드 




재료: 떡볶이떡8줄, 쑥가래떡10센치2개, 당근약간, 청오이1/3개, 단호박1줌, 삶은달걀1개, 사과1/2개 

소스: 마요네즈2큰술,오미자청1큰술, 통깨,검은깨약간 

마요네즈: 계란1개, 포도씨유1과1/4컵, 후추약간, 소금약간, 레몬즙1큰술, 식초1큰술, 설탕1큰술 




자~~ 먼저 마요네즈부터 만들고 갑시다~


원리는 계란이 가진 유화제역할때문입니다. 

보통은 기름이 동동 뜨기 마련이지만, 계란이 기름과 다른재료를 잘 섞이게 도와줍니다.


기름은 선물받은 포도씨유가 있어서 사용합니다. 

향이 있는 올리브유는 저처럼 아주 좋아하는 사람이 아니면 맛이 요상하다고 느끼실수있으니

향이 없는 기름으로 사용하면 됩니다 


계란은 2개사용하려다가 양이 많은듯하여 하나로..합니다. 


우선 볼이 좁은 보관통에 계란1개를 깨뜨려 넣구요 

(당연 계란은 신선도가 중요하니 아주 신선한것으로 만드는것이 좋겠죠^^)



소스의 기본.. 소금과 후추약간으로 간을 해줍니다.

 식초1큰술, 레몬1큰술, 설탕1큰술을 부어줍니다. 

뒤섞지마시고 위에 뿌려놓기만 하세요 

기름은 계량컵에 1컵분량을 부어놓습니다. 



 핸드믹서기(거품기)를 바닥까지 넣고 

전원을 켜서 아래에서부터 위로 올려주면 끝~~

저는 농도가 약하다 싶어서 1/4컵분량의 기름을 더 넣고 한번더 휘리릭~해주었슴돠~~


기름의 양은 마요네즈의 농도를 결정하니 기호에 따라 가감하시면 되겠슴돠~


*거품기기능이 있어야 한다는점^^ 감안하시고요^^

그러고 보니 기계가 만들어주었고만요ㅎㅎ 손으로 하실려면 흠...쫌 어깨가 아파요ㅠㅠ



잘 만들어 졌습니다. 고소하니 맛있습니다~~

냉장보관하고 보름안에 다 먹는 방향으로 소비하고 있답니다



남편은 요즘 요거에 마른오징어 구어 찍어 맥주안주로 먹고 있다죵^^




자~~그럼 떡샐러드로 들어갑니데이~~


청오이, 당근, 사과는 먹기좋은 크기로 깍뚝썰어 놓습니다. 

청오이는 씨빼주었구요, 삶은계란1개는 반갈래낸후 노른자는 빼놓고 곱게 썰어줍니다. 



단호박은 전자렌지에 뚜껑없이 3분간정도 돌려주시면 포슬포슬한  맛이 납니다 



떡은 물에 담가 두엇다가 어슷하게 한입크기로 썰어줍니다. 



팔팔끓는물에 살짝 데친후 찬물에 헹궈 물기빼준후 

볼에 담고 마요네즈약간으로 버무려놓습니다. (서로 달라붙지말라공)



준비한 마요네즈에 오미자청을 넣고 잘 섞어줍니다. 

마요네즈2큰술에 오미자청2큰술을 섞었습니다. 

(오미자청은 달콤새콤한 맛인데요.. 단맛을 추가하려고 넣은것이기 때문에

취향따라 단맛과 새콤한 맛을 추가하시면 될듯함돠~참조)


떡담은 볼에 준비한 재료를 몽땅 넣고 

준비한 소스를 붓고 버무려줍니다.



그리고 접시에 담은후 채에 노른자를 올려 눌러줍니다 



고럼 이쁜 국화꽃이 핍니당ㅎㅎ





완성입니다~~

노란 국화꽃위에 검은깨 약간뿌려 멋도 내봅니당ㅎㅎ


색깔 참 곱다~~(혼자 북치고 장구치구 얼쑤~~~)



먹기직전에 노른자도 휘리릭 섞어줍니다~

아~~고소해 

떡살의  쫀득함도 좋구, 새콤달콤한 사과랑

아삭한 오이와 당근, 포슬포슬한 단호박두 다 한그릇안에서 자기맛을 잃지않고

기특하게 입안에서 맛있게 사라집니다~~



어때요? 추억에 떡을 더한 떡샐러드~~~



덧붙이는말: 열량이 걱정되시는분들은 플레인요구르트로 대신해도 좋습니다.

지는 꼭 가을이면 옛날식 샐러드가 넘 땡겨요ㅎㅎ


제철찾아삼만리는 

제철식재료의 귀중함을 하나 하나 배워가며 채워내는  공간입니다. 


제철식재료에 대한 사랑은  

 잃어버린 식재료의 제맛을 찾아가는 과정이기도 하고  

식재료를 자연의 힘으로 건강하게 키워내는 농어축산 분들의 노고를 소중히 아껴가는 과정이기도 합니다. 


아직 부족하지만, 궁금하시다면,

 제철찾아삼만리http://greenhrp.tistory.com  놀러오세염~~.


제글을 계속해서 보고싶다면, view구독을 해주시면 됩니다.

아래상자의 구독+를 눌러주면 된답니다. 


여러분의 소중한 추천은 알쏭 달쏭한 제철 찾아, 좌충우돌하는 제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제철찾아삼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개코냐옹이 2013.10.03 0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보다 많이 이색적이네여 ..
    참으로 맛이 궁금합니다 .. ^^

    • Favicon of https://greenhrp.tistory.com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3.10.03 1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이색적인가요?ㅎㅎ
      떡이 들어가서 그런가... 마카로니대신 들어갔다고 생각하문 되는디...
      쫀득한 떡에 샐러드맛이지유~~
      휴일 오후시간도 즐거우세요~~

  2. Favicon of https://lilyvalley.tistory.com BlogIcon 릴리밸리 2013.10.03 0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떡을 넣으면 한끼가 해결되는군요.
    그저 한끼 해결이 중요하답니다.ㅎㅎ
    배워 갑니다.행복한 휴일 되세요.^^

  3. Favicon of http://blog.daum.net/sub5053 BlogIcon 서비 2013.10.03 09: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특하고 아이들도 좋아할만한 샐러드인데요..ㅎ

  4. Favicon of http://maker.so BlogIcon sky@maker.so 2013.10.03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만들려면 떡이 필요하군요. ㅎㅎ 한국식 샐러드는 전 겨자채 말고는 만들 줄 아는 것이 없었는데, 나중에 도전해보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greenhrp.tistory.com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3.10.03 15: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떡이 들어가서 한국식..ㅎㅎ
      아... 옛날 사라다..라고 불리는 옛날식 샐러드여요 ..
      마카로니 대신 떡을 넣었다고 생각하거나 파스타대신 넣었다고 생각해도 무방해요, 지가 떡을 좋아하는 지라 넣어서 먹는답니다~~
      휴일 오후시간도 즐거운시간되세요~~

  5. Favicon of http://life-lineup.tistory.com BlogIcon +요롱이+ 2013.10.03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아이들도 좋아하겠는걸요^^

  6. 연두빛나무 2013.10.03 1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렸을땐 이 사라다라고 불리는 샐러드가 참 멋진 음식이었지요.
    샐러드라하면 이것 하나밖에 없는줄 알았던 시절도 있었네요.
    저도 친정엄마가 가끔 마요네즈 만드셨는데요..그래서 그런지 가끔 생각나요.
    여러가지 과일과 달걀노른자 갈아 얹은 사라다...맛있겠어요^^

    • Favicon of https://greenhrp.tistory.com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3.10.03 15: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역시 저만 그런게 아니군요..다행^^이어요ㅠㅠ
      사라다라는 말이 혹시 불편할까봐 샐러드라고 했는데..
      특별한 날 먹어봤던 그런 샐러드..인데..
      그런 추억이 없나봐요ㅠㅠ, 명절이 요것만으로도 배채운적도 있는데..ㅎㅎ 암튼, 같은 추억있다니 왜이라 반가운가요ㅎㅎ
      휴일오후시간도 즐거운시간 되세요~~

  7. Favicon of https://yun-blog.tistory.com BlogIcon 맛있는여행 2013.10.03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음식은 정말 부담없이 먹어도 좋을 듯 합니다.
    떡과 야채의 조합이라...
    좋은 아이디어 같습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8. 김영미 2013.10.04 1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즈희집 인터넷 사정으로 이제서 댓글을 올립니다

    옛날사라다! 참 맛있었어요 잔치집에 가면 꼭 있었는데 그땐 왜 그리 고소하고 맛있었는지요 ㅎㅎ

    마요네즈 만드는법도 잘 배워갑니다 ^^ 식용유 한컵은 200cc 인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