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6. 21. 16:00

오늘은

더위를 식히기에 넘 좋은 도토리묵사발로 인사드립니다.


설명도 필요없는 요리지만,

한여름에 먹으면 시~원하니 꿀떡꿀덕 넘어가니 

 여름 더위 잡는 이만한 녀석도 많지않은듯하네요 ^^


매주 산행후에 들리는 두부집에서 도토리묵도 팔더라구요

더위도 식힐겸, 한모 사가지고 왔어요 


더울땐, 도토리묵사발로 한그릇 채우고나면 

속도 시~원해지고 배도 부르고 걍 좋습니다~



사실, 묵을 좋아하니 

뭐를 해놓은들 안맛있을수가 없지만,

여름에 시원한 도토리묵사발 한그릇이면 

그 한그릇속에 폭 빠져 나오기 싫어집니다~



얼음도 넣어주고 ㅎㅎ

도토리묵사발에는 김치가 꼭 있어야 맛있더라구요 


섞어먹을때는 남은 김치, 야채 몽땅 다 투하시켜

후루룩~ 후루룩~ 맛있게 먹습니다~ 




어떠신가요?

여름에 생각나는 도토리묵사발 한그릇 배도 채우도 

시원함도 채워보면요ㅎㅎ








도토리묵사발 





재료: 도토리묵1모, 오이1개, 당근약간, 배추김치적당량 , 파프리카약간, 얼음 적당량 

육수: 닭육수2컵 

양념: 국간장3큰술, 사과식초3큰술, 오미자청2큰술, 매실청1큰술 





1. 준비 


그릇에 담고 묵을 쑤었는지 이렇게 생겼어용 

오이는 돌려깎아 곱게 채썰고, 파프리카노랑도 곱게 채썰고, 당근도 얇게 채썰어준다. 



2. 손질 


김장김치는 채썰어준후, 참기름약간, 설탕약간에 조물조물 버무려놓는다.



묵은 4미리두께정도로 편썬후 비슷한 두께로 채썰어 둔다. 

물을 묻혀가면서 썰면 잘 썰려요 참조 

(국간장약간으로 밑간을 해주셔도 좋슴니당 참조)



3. 육수준비 및 양념

 

얼마전 만들어둔  닭육수가 있어서 육수는 이것으로 대신함다. 

다시마우려 끓인물도 좋고, 멸치새우로 끓여낸 육수도 좋습니당 단, 시원하게 보관하면 됨다.참조 


냉장고에 있었던 차가운 닭육수2컵에 국간장3큰술, 사과식초3큰술, 오미자청2큰술, 매실청1큰술을 넣고 섞어준다.

(얼음을 넣을 것이라 간을 좀 세게했어용 참조)

취향따라 세콤달콤은 맞추시면 됨다. 



4. 그릇에 담기 


채썬묵을 가지런히 담고, 그위에 채썬야채얹고 그위에 양념한 김치올리고 



준비한 육수를 붓고 얼음을 동동 띄운다.

(김이 빠졌는데용, 취향따라 넣으셔도 좋슴다 참조)



5. 먹기 


우아~

시원하게 한그릇 뚝딱 헤치웠습니당~



저는 김치를 듬뿍넣는게 더 맛있어서 

남은 김치랑, 야채더올려서 후루룩 후루룩 거리며 

맛있게 국물까지 싹비우면서 먹었습니당~



잠시 더위도 잊고, 세상시름도 잠시 잊게 해주는 

시원한 음식이 아닌가 싶습니다~




 

블로그 활동1년을 자축하면서 새맘을 담아, 새이름[제철찾아삼만리]으로 인사드립니다. 

 그동안 맛과멋(어느덧맛객)을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이전 블로그는 그대로 저의 요리보고서로 남겨두면서  

주말에만 맛과멋 http://blog.daum.net/bluehrp 블로그에서 다양한 요리주제를 가지고 발행합니다.   

평일에는 제철찾아삼만리http://greenhrp.tistory.com 에서 글을 발행합니다.

제철재료에 대한 사랑과 애정을 담아 알차게 채워보겠습니다~


제글을 계속해서 보고싶다면, view구독을 해주시면 됩니다.

아래상자의 구독+를 눌러주면 된답니다. 

여러분의 소중한 추천은 알쏭 달쏭한 제철 찾아, 좌충우돌하는 제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제철찾아삼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릴리밸리 2013.06.21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하니 너무 맛있는 도토리묵사발이지요!
    반찬도 필요없고 입맛 없을때도 좋구요.
    여름에 빠질 수 없는 묵사발~먹고 싶네요.^^

  2. Favicon of https://samilpack.tistory.com BlogIcon 포장지기 2013.06.21 1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화도 잘되는 묵사발 한그릇이면 든든하죠^^

  3. Favicon of http://blog.daum.net/mudoldol BlogIcon 산들이 2013.06.21 2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맛있게 보여요. 인터넷이 된다고는 하지만 정말 느려 이 페이지를 열어보는데 수 시간이 걸렸네요...ㅎㅎ
    묵을 정말 좋아하는데 시원한 여름음식으로 최고네요!!! 좋은 하루하루 되세요!!!

  4. 김영미 2013.06.22 0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묵 한사발 먹고 나면 더위가 싸악 달아나겠어요 ^^

    어렸을때 도토리묵을 많이 먹었어요 직접 집에서 엄마가 자주 만들어 주셨는데

    지금은 요양병원에 계시는 엄마가 그립네요

  5. Favicon of http://blog.daum.net/kj9020000 BlogIcon 연두빛나무 2013.06.22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묵을 참 좋아라 하는데
    저도 이거 먹고싶어요..
    신랑이 별로 안 좋아라해서 한번도 안 만들어 봤는데요.
    올 여름엔 한번 해볼까봐요^^

    • Favicon of https://greenhrp.tistory.com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3.06.22 15: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묵..죽.. 들깨가루..흠.. 잘 안먹어요ㅠㅠ
      진짜 미워죽겠어용~~ 가끔 제가 맛있게 먹는모습에 한젓가락씩 하곤하지만, 입맛에 아니라네요ㅠㅠ
      어쩔수없어요.. 나중엔 싫어하는걸로만 상차려 내놓을지도 몰라요ㅎㅎ
      주말도 즐겁게 보내세요~

  6. Favicon of http://blog.daum.net/sub5053 BlogIcon 서비 2013.06.22 1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맛 없을때 딱입니다..눈으로 나마 맛나게 먹고 갑니다..^^

  7. 설랑 2013.06.24 0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묵 종류는ㅌ 다 좋아한답니다.
    특히 도토리묵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