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4. 1. 07:00

시래기버섯밥입니다~

구수하고 담백한 맛에 반하는 시래기밥입니다.

봄철에 제철을 또 맞는 표고버섯도 함께 곁들여 밥을 했습니다.


밥만 먹어도 행복해지는 맛!!! 그렇게 표현하고 싶은 별미밥입니다~


먹거리가 별로 없는 겨울철에 든든한 식재료로 시래기 만한 것이 없었던듯합니다.

요즘처럼 먹거리가 넘쳐나지만.... 제대로된 식재료가 점점 사라지는 때에.. 더더욱 그 가치가 빛을 발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소박한 시래기가 구수함도 안겨주고 든든함도 가득 채워주니 참으로 고맙고 기쁩니다.


초가을부터 질겨지고 굵어진 열무로도 짬짬이 말리고, 

늦가을에는 다발무를 사다가 짬짬이 말려두었더니 비상식량으로는 이만한 것이 없네요

겨울철 만이 아니라 1년연중 필요할때, 또 구수함이 그리울때 턱하니 꺼내 밥상을 채워내면 실망시키는 법이없습니다.

찬으로도 , 국으로도, 밥으로도 아주 훌륭합니다


풍부한 섬유질과 칼슘을 비롯한 무기질도 넉넉해서 이만한 건강식재료도 없는듯합니다.

올 가을에도 넉넉히 짬짬이 말려두었다가 1년내내 시래기가 주는 구수함을 밥상에 채워보렵니다~



만들어둔 달래장이 있어서 

달래장에 갓지은 뜨끈한 시래기버섯밥에 쓰윽 올리 정말 맛나게 비벼먹었습니다.

달래장이 없어도 구수한 맛이 너무 좋아서 행복한 미소가 떠나지않는 밥입니다~



요즘처럼 영양을 먹는것이 아니라 열량덩어리를 먹고있는 시대에

소박한 나물밥은 더더욱 필요로 하는 밥상이 아닌가 ..싶습니다.

너무 소박해도 밥상위에 올리면 환호를 하며 기뻐하는것은 구수함이 안겨주는 든든함이 아닐까...



구수함이 그리운날, 구수함에 빠지고 싶은날에는

당연 시래기밥입니다~~

아침부터 구수한 시래기밥에 흠뻑 빠져 배부른데도 한그릇 다 비우기 전까지는 숫가락을 놓을수 없는 이 마력ㅎㅎㅎ

말려둔 시래기만 있다면, 4계절 언제든지 먹을수있답니다. 이 얼마나 기쁜일입니까




구수함에 빠지고 싶은날엔~

시래기버섯밥 


재료: 손질한 시래기두줌, 표고버섯 3-4개, 맵쌀2컵+잡곡1/2컵 

시래기밑간: 국간장1과1/2큰술, 들기름1과1/2큰술





먼저 시래기 손질과 준비가 제일 중요합니다.


늦가을에 말려 보관했던 시래기를 적당량 꺼내 물에 담가 불려줍니다. 

반나절 정도, 하룻밤 정도 불려주면 이렇게 불려집니다.



시래기는 특유의 냄새가 있어요, 그것을 잡는 방법은 쌀뜨물이 좋은데요

쌀뜨물이 없을때는 밀가루1-2큰술을 물에 풀어 주면 됩니다.


그리고 팔팔 끓여줍니다. 끓기시작하면 중약불로 줄여서 푹 끓여줍니다. 

시래기를 만져보았을때 손으로도 으깨지면 잘 삶아진것입니다. 




잘 삶아졌으면, 뚜껑을 덮은채로 그대로 식혀둡니다. 

다 식었으면, 물에 여러번 행궈준후 물기짜서 볼에 담고 겉껍질을 벗겨줍니다. 

뿌리쪽부분 굵은줄기에 검지와 엄지로 살짝 밀면 얇은 겉껍질이 나옵니다. 고거를 벗겨주면 됩니다.

저는 무청시래기는 굵은지라..겉껍질을 벗겨주고 열무시래기는 연한지라.. 그대로 사용했습니다. 



손질한 시래기는 물기 꽉짜서 2-3센치길이로 잘라줍니다. 

볼에 담고 국간장1과1/2큰술, 들기름1과1/2큰술을 넣고 조물조물 밑간을 해줍니다. 


시래기는 전날 아침부터 불려서 저녁때쯤 삶아서 그대로 식혀두었다가 아침에 밑간을 하면 됩니다.



쌀은 20분전에 씻어서 불려놓습니다.

맵쌀과 잡곡을 섞었습니다.


표고버섯은 갓은 먹기좋게 썰어두고 기둥은 잘게 찢어주었습니다. 

압력밥솥에 쌀 안치고, 밑간한 시래기와 표고버섯을 얹어줍니다.


그리고 한번 뒤섞어줍니다.

밥물을 부어줍니다. 밥물은 쌀량과 동량으로 부어주심됩니다. 

그리고 압력밥솥밥을 합니다. 추가 울기시작하면 중약불로 줄여 3분간 끓이다가, 불을 끄고 10분 뜸을 들입니다. 

완성입니다~~





자~

그릇에 담습니다. 

집에 있던 달래장도 곁들였습니다. 



으매..으짜까나..

정말 군침이 핑 도는 맛난 밥입니다ㅎㅎ



저는 곁들임장이 없어도.. 너무 맛있습니다~~

입에 착착 감기는 구수함이...너무 매력적입니다~~


구수함에 빠지고 싶은날에 강추합니다~~


제철찾아삼만리는 

제철식재료의 귀중함을 하나 하나 배워가며 채워내는  공간입니다. 


제철식재료에 대한 사랑은  

 잃어버린 식재료의 제맛을 찾아가는 과정이기도 하고  

식재료를 자연의 힘으로 건강하게 키워내는 농어축산 분들의 노고를 소중히 아껴가는 과정이기도 합니다. 


아직 부족하지만, 궁금하시다면,

 제철찾아삼만리http://greenhrp.tistory.com  놀러오세염~~.


제글을 계속해서 보고싶다면, view구독을 해주시면 됩니다.

아래상자의 구독+를 눌러주면 된답니다. 


여러분의 소중한 추천은 알쏭 달쏭한 제철 찾아, 좌충우돌하는 제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제철찾아삼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큰바다로 2014.04.01 07: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강한 밥상이라 더욱 좋습니다.
    먹고프네요^^

  2. 행복끼니 2014.04.01 07: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수하니 아주 맛나겠어요~^^

  3. 2014.04.01 0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s://yun-blog.tistory.com BlogIcon 맛있는여행 2014.04.01 0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 하여도 구수한 내음이 저의 코끝을 스치는 듯 합니다.
    아~~ 비쥬얼이 장난 아니에요.
    너무 맛날 것 같은 이 느낌 ㅎㅎ
    맛있게 보고 갑니다.
    소중하고 편안한 하루되시길 바랍니다^^

  5. 개코냐옹이 2014.04.01 0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침 삼키고 있어요 ..
    완전 끝내줍니다 .. ^^

  6. BlogIcon 행복한요리사 2014.04.01 1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래기버섯밥 맛있게 보고 갑니다.
    즐겁고 행복한 4월 되세요. ^^

  7. BlogIcon 서비 2014.04.01 15: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밥맛 죽여주겠는데요..^^

  8. 연두빛나무 2014.04.01 16: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처럼 밥하기 싫으면 내내 이런 밥으로 하면 좋겠다는 생각이...ㅎㅎ
    간장만 잘 만들어 매일 비벼먹으라하면 또 싫다하겠지요...ㅠㅠ
    아...부엌아...ㅠㅠ

  9. Favicon of https://newday21.tistory.com BlogIcon 새 날 2014.04.01 2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소박하지만 몸에도 좋고 맛 또한 좋은 음식이겠네요. 입맛 잃기 쉬운 계절인지라 이를 돋우는 데에도 한 몫 할 것 같습니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