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8. 19. 07:00


여름에 만만하게 챙겨먹은 한끼식사 첫번째, 총각무깍두기 볶음밥입니다.

좀 시간이 많이 지났지만, 한끼식사로 먹은 음식들을 하나씩 묶어서 담아내는터라 첫번째로 내보냅니다.


'김치볶음밥'은 그계절김치를 맛있게 잘 챙겨먹고 끄트머리즘에서 한차례 마무리차 먹곤합니다. 특히나 새김치를 담가 그 김치가 익기만을 기다리고 있을때 조금남은 전 김치를 잘 안먹으려고 해서 꼭! 느즈막히 모셔?두었다가 먹게되곤합니다. 

총각무깍두기도 초여름용으로 담가 맛있게 먹고는 얼마 안남았는데 새김치때문에 눈길도 주지않더라구요. 하여, 폭 익혀서 찬밥에 볶아 달걀부침, 노지깻잎채 살짝 얹어서 맛있게 비며 먹었습니다. 



김치볶음밥은 아주 간단한 한끼식사에 속합니다. 김치와 밥, 그리고 달걀부침만 있으면 되니깐 만만한 한끼이기도 합니다. 볶음밥에 잘 어울리는 김치들은 마지막 갈무리할때 한판씩 챙겨주면 '별미'로도 손색이 없습니다. 


볶음밥이 질척해지지않게만 해준다면, 그어떤 볶음밥도 사실은 간단한 요리에 속합니다. 

밥을 따뜻하게 데워서 볶는다는 점과 김치를 잘 볶아 준비하면 특별하게 나서는 문제없이 고슬고슬한 볶음밥을 만들수 있습니다. 여기에, 계절별 잎채소들을 살짝 마무리할때 넣어주면 조금더 특별하게 먹을수 있습니다. 봄철에는 부추, 곤달비,곰취가 좋고, 여름철에는 부추,깻잎이 좋습니다. 가을,겨울에는 쪽파나 대파면 됩니다.


또, 볶는용김치는 배추김치나 무김치종류가 잘 어울립니다. 열무김치는 비빔용에 잘 어울립니다. 

김치를 먼저 볶아두었다면 '후다닥'공법으로 만들수 있으니, 간단하게 만만하게 챙겨 맛있게 먹을수 있는 한끼요리입니다. 


지금쯤이면, 묵은김치가 있다면 볶음김치를 해두었다가 찬이 시원찮을때 후다닥 만들어 챙겨먹으면 좋습니다. 



김치볶음밥은 또, 달걀부침이 중요합니다. 흰자만 익혀 노른자 톡 터트려 비비면 매운맛도 중화되고 꼬소한 달걀맛이 전체적으로 감싸줘서 더 맛있게 먹을수 있습니다. 여기에, 아주 향긋한 여름 깻잎을 살짝쿵 넣어주면 별거아니지만 더 맛있게 먹게됩니다. 


어쨌든, 너무 늦게 글을 담아 군침만 흘리게 하는건 아닌지 싶네요. 연달아 나오는 글들은 '간단한 한끼'로 즐기는 음식들이이니깐 아쉬워하지 마시고 글의 뼈대, 요리의 뼈대만 잘 기억해두었다가 볶음용김치가 마련되었을때 그시기에 맞게 잘 만들어 즐기면 됩니다. 





총각무깍두기 볶음밥


재료: 총각무깍두기 적당량, 노지깻잎3장, 찬밥 적당량, 달걀1개

양념: 현미유 적당량, 통깨약간 


총각무깍두기 볶음밥은요, 

총각무깍두기를 잘 볶은후에, 따뜻하게 데운밥을 넣고 잘 섞어 볶아주다가 향긋한 노지깻잎넣고 마무리하면 됩니다. 


김치볶음밥에서 중요한건, 밥이 따뜻해야 한다는 겁니다. 밥이 차면 밥을 볶는데 걸리는 시간이 많아지고, 찬밥이 수분흡수를 하는통에 질척한 볶음밥이 됩니다. 밥을 따뜻하게 데워주면 금새 볶아지고 밥알이 먼저 기름에 코팅이 되어 질척거리지않는 볶음밥을 만들어줍니다. 이것만 신경쓰면 '볶음밥'은 언제든지 고슬고슬함을 유지하게 됩니다. 


나머지는 수분기없는 부재료들을 선택,선별해서 첨가해주면 됩니다. 고기류나 해산물일경우는 미리 볶아두었던거나, 데쳐진 것으로 준비해야 질척거리지않습니다. 채소류는 수분이 적은것이 좋고 수분이 있다면 미리 간해서 볶아둔거나 데쳐둔것을 넣어야 질척거리지않습니다. 이정도만 유념하면 수많은 응용, 변형이 가능합니다. 참조~


초여름용 김치로 담가 매해 먹곤 하는 총각무깍두기김치입니다. 잘 챙겨먹고 얼마 안남았는데, 마지막 얼마안남은 김치는 잘 먹으려고 하질않아서 '볶음밥'용으로 항상 챙겨두곤 합니다. 찬도 만만치않고 할때 달걀만 부쳐서 후다닥 내놓습니다. 


향긋함이 무척이나 좋은 노지깻잎 몇장 꺼내놓고, 밥 데워놓고 깍두기는 쫑쫑 썰어냅니다. 

깻잎도 돌돌말아 잘게 다져놓습니다. 



팬에 현미유 두루고 총각무깍두기를 달달달 볶습니다. 반지르하게 볶아졌으면, 데워진 밥을 넣고 볶음주걱을 세워서 밥알이 으깨지지않게 잘 풀어주면서 섞어 볶습니다. 



밥알이 뭉쳐지지않게 잘 볶아졌으면, 깻잎넣고 통깨뿌려 마무리~

볶음밥이 마무리될때쯤 그옆에서 달걀부침을 해놓습니다. 달걀부침은 팬이 뜨거울때 기름약간 두르고 탁! 깨뜨려 준후 흰자가 어느정도(절반이상 익으면 불을 끕니다. 여열로 충분히 나머지는 익으니깐 너무 오래팬에 두면 흰자겉면이 타요. 


자~

그릇에 담습니다. 


달걀부침 톡! 터트려 비벼냅니다. 새로콤하고 아작아작 맛있는 소리가 나는 총각무깍두기가 맛있게 씹히고, 달걀노른자의 고소롬한 맛이 전체적으로 감싸줘서 꿀맛입니다. 거기에, 노지깻잎이 팡팡 고소하게 입안에 퍼집니다. 



별것도 아닌데, 아주 맛있게 먹었습니다. 

볶음용김치가 있다문 한판 맛있게 챙겨드시옵소서~~~



늦여름시기지만, 여전히 덥습니다. 또 앞으로 초가을까지 더울것입니다. 그건, 낮기온은 한여름 못지않게 뜨거운 온도이기때문입니다. 그래서 여름이 유난히 길게 느껴지게 됩니다. 당연히, '더위'와의 싸움은 초가을까지 간다는 거죠.

그러니, 여름식재료들 잘 챙겨먹으면서 '더위'와의 싸움도 잘 해내고 다가올(아직 기미도 안보이지만요) 아침저녁 산산한 기온도 맞을 준비를 합니다. 


너무 무더웠던탓에 정신줄을 놓고사는건 아닌지 하는 생각이 요즘 문득 들더군요. 여름은 '더위'와도 싸우지만, 어찌보면 ' 정신줄'과도 싸움인듯 합니다. 놓치고 산건 없는지 잠시 돌아보는 여유도 가져보면 좋은시기가 '늦여름'인듯합니다. 

모두들 힘내시길. 




최근 늦여름 자료 만들었습니다. 참조하세요 ! 



아래사진을 누르면 '제철찾아삼만리' 블로그로 이동합니다



Posted by 제철찾아삼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aily-foodstory.tistory.com BlogIcon 라니꾸 2016.08.19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반숙을 톡! 터뜨려서 비벼먹으면...크 꿀맛이죠